2023.02.08 (수)

  • 맑음동두천 -4.3℃
  • 맑음강릉 0.1℃
  • 박무서울 -1.1℃
  • 박무대전 -3.5℃
  • 박무대구 -1.1℃
  • 박무울산 2.8℃
  • 박무광주 0.1℃
  • 박무부산 5.4℃
  • 맑음고창 -4.5℃
  • 구름조금제주 4.6℃
  • 맑음강화 -4.4℃
  • 맑음보은 -6.1℃
  • 맑음금산 -6.4℃
  • 맑음강진군 -1.9℃
  • 맑음경주시 -2.1℃
  • 구름조금거제 3.4℃
기상청 제공

[월드컵] 4년 전 0-7로 진다던 '벼랑 끝' 독일도 잡아…'포르투갈 나와라'

당시 독일은 '디펜딩 챔피언'에 세계 1위의 압도적 우승 후보
이번에는 한국 팀 분위기도 상승세…'해보자, 해보자, 후회 없이'

 

한국 축구 대표팀과 포르투갈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최종전 맞대결을 앞두고 4년 전 러시아 월드컵에서 독일을 무너뜨렸던 '카잔의 기적'을 떠올리는 축구 팬들이 많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2월 3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월드컵 조별리그 H조 최종전에서 포르투갈을 상대한다.

 

1무 1패인 한국은 반드시 포르투갈을 꺾어야 16강 진출 희망을 이어갈 수 있다.

 

포르투갈을 이겨야 같은 시간 열리는 가나-우루과이 경기 결과에 따라 한국이 16강에 진출할 수 있기 때문이다.

 

포르투갈은 FIFA 랭킹 9위로 28위인 한국보다 한참 위에 있는 나라다. 게다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라는 '슈퍼스타'까지 보유하고 있기도 하다.

 

우리나라는 직전 대회인 2018년 러시아 월드컵 때도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우승 후보' 독일을 만났다.

 

그러나 예상 밖으로 독일을 2-0으로 물리치고 역대 월드컵을 통틀어 손에 꼽히는 이변을 만들어냈다.

 

많은 팬이 그때를 떠올리며 이번에도 포르투갈을 꺾고 16강에 오르는 극적인 반전을 기대하는 중이다.

 

그때와 비교하면 오히려 올해 상황이 더 수월하게 느껴진다.

 

우선 독일은 2014년 브라질 월드컵에서 우승한 '디펜딩 챔피언'이었고, 2018년에도 강력한 우승 후보였다.

 

심지어 당시 독일의 세계 랭킹은 웬만한 상위권도 아닌 무려 '1위'였다. 한국은 57위였다.

 

이번 대회 포르투갈도 물론 강팀이지만 4년 전 독일이 지녔던 '세계 최강'의 위용에는 미치지 못한다. 우리나라와 랭킹 차이도 4년 전보다 훨씬 작다.

 

또 2018년에는 조별리그 2차전까지 멕시코가 2승, 독일과 스웨덴이 나란히 1승 1패였기 때문에 독일은 최종전에서 반드시 한국을 이겨야 16강에 오를 수 있는 '벼랑 끝'이었다.

 

그만큼 세계 1위 독일이 총력전을 펼쳤는데도 우리가 2-0 승리를 거뒀다.

 

반면 지금의 포르투갈은 2승으로 16강 진출을 이미 확정해 여유가 있다.

 

조 1위를 해야 16강에서 브라질을 피할 수 있다고는 하지만 포르투갈은 한국에 1골 차로 지고, 가나가 우루과이를 1골 차로 이겨도 조 1위를 지킬 수 있다.

 

비기기만 해도 조 1위 확정이다.

 

갈비뼈 골절인 다닐루 페레이라는 물론 부상 회복 중인 오타비우, 우루과이와 2차전 경기 도중 근육 부상으로 교체된 누누 멘드스 등이 한국전을 쉬어갈 가능성이 있다.

 

반대로 우리나라는 4년 전에 비해 '해보자'는 팀 분위기가 훨씬 뜨겁다.

 

4년 전 우리나라는 1, 2차전에 멕시코, 스웨덴에 연달아 무기력한 패배를 당했고, 신태용 당시 감독의 '트릭' 발언 논란 등으로 인해 독일전에 대한 기대치가 크지 않았다.

 

지금보다 훨씬 더 실낱같은 16강 가능성은 남아 있었지만, 당시 분위기는 '독일을 상대로 망신만 당하지 말자'는 쪽에 가까웠다.

 

외국 베팅업체들이 '한국이 2-0으로 이기는 것보다 독일이 7-0으로 이길 가능성이 더 크다'는 예상을 할 정도였다.

 

그러나 이번에는 1, 2차전에서 1무 1패에 그쳤지만 경기 내용이 나쁘지 않았고, 벤투 감독이 2차전 퇴장으로 벤치를 비우게 돼 오히려 선수들의 투지를 자극하는 요소가 되고 있다.

 

또 포르투갈의 간판 호날두에게는 우리나라 축구 팬들을 대신해 선수들이 갚아 줄 '빚'도 있다.

 

호날두는 2019년 유벤투스 소속으로 서울에서 열린 친선 경기 출전을 위해 방한했지만 원래 계약 내용과 달리 1분도 뛰지 않아 '날강두'(호날두와 날강도를 합성한 말)라는 별명까지 얻었다.

 

당시 분노한 팬들이 호날두의 소셜 미디어에 몰려가 불쾌한 감정을 여과 없이 표출했고, 행사 주최사를 상대로는 대규모 민사 소송까지 냈을 정도였다.

 

외국 베팅업체들의 전망도 4년 전 독일전 때와는 판이해졌다.

 

윌리엄 힐의 경우 한국이 1-0으로 이기는 배당률 14/1, 포르투갈의 1-0 승리 배당률 13/2 정도로 보고 있다.

 

러시아 월드컵 독일전 승리가 '카잔의 기적'이었다면 이번 포르투갈을 상대로 이기는 것은 4년 전에 비해 훨씬 현실적인 과제인 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