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8 (수)

  • 맑음동두천 -2.7℃
  • 구름조금강릉 1.4℃
  • 박무서울 -0.3℃
  • 박무대전 -1.3℃
  • 박무대구 1.4℃
  • 구름조금울산 4.6℃
  • 박무광주 1.4℃
  • 구름많음부산 7.1℃
  • 맑음고창 -2.4℃
  • 맑음제주 6.7℃
  • 맑음강화 -0.6℃
  • 맑음보은 -4.3℃
  • 맑음금산 -3.7℃
  • 맑음강진군 2.2℃
  • 맑음경주시 0.3℃
  • 구름조금거제 6.0℃
기상청 제공

골드버그 미국대사 만난 김동연 “가치 동맹 뛰어넘는 ‘혁신 동맹’ 같이”

김동연, 30일 경기도청 방문한 필립 골드버그 주한 미국대사와 면담
미래 대비하는 글로벌전략 논의 등 도-미국 간 협력 관계 발전 희망

 

“경기도에 방문하신 김에 가치 동맹을 뛰어넘는 일종의 혁신 동맹을 같이 했으면 합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필립 골드버그(Philip S. Goldberg) 주한 미국대사와 만나 경기도-미국 간 혁신 동맹을 맺자는 데 뜻을 모았다. 

 

김 지사는 30일 오전 경기도청을 방문한 필립 골드버그 주한 미국대사와 만나 “한국과 미국은 전통적인 동맹관계고 군사·경제 동맹을 넘어 최근 가치 동맹까지 같이 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경기도에 방문하신 김에 가치 동맹을 뛰어넘는 일종의 혁신 동맹을 같이 했으면 한다”고 제안했다. 

 

혁신 동맹은 혁신 경제에 대한 협력 관계를 의미하는 말로, 김 지사는 “도는 여러 중요한 산업들과 함께 전체적인 혁신에 대해 대단히 깊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며 “그런 측면에서 미국이 지향하는 바와도 다르지 않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골드버그 대사에게 혁신 동맹의 가교 역할을 해달라고 부탁했다. 김 지사는 “도는 대한민국 인구의 4분의 1이 살고 있는 작은 대한민국이다. 도부터 한미 간 여러 협력관계를 증진하고 발전시키는 데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골드버그 대사는 “한미양국은 과학기술이나 혁신에 있어 전 세계를 이끄는 강국이라고 할 수 있는 만큼 손을 함께 맞잡고 힘을 합칠 때 더욱 강해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그는 “오늘 유수의 반도체기업인 램 리서치도 방문할 계획인데 양국 간 협력을 발전시키는 데 제가 가교 역할을 하며 이를 가장 중점을 두는 분야로 만들고자 한다”고 전했다. 

 

그러자 김 지사는 “램 리서치를 포함해 반도체 장비 세계 1~4위 업체가 전부 도에 있다. 특히 반도체 부분에 있어 한미 간 보다 많은 협력관계를 갖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또 “인플레이션감축법(IRA) 관련 기업들이 도에 많다. 우리 기업들이 적응할 수 있는 기간 허용을 포함한 여러 가지 협력 역할을 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두 사람은 이날 기후 변화와 탄소중립, 경제협력, 양국 간 동맹 등 다양한 주제를 두고 의견을 주고받았다. 이날 만남은 골드버그 대사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한편 도의 대미 교역 규모는 지난해 기준 444억 달러에 달한다. 도 전체 교역 규모인 3002억 달러는 아일랜드 3009억 달러와 비슷한 수준인 만큼 도는 미국의 중요 교역 지역이다.

 

도는 반도체 생산 공급망의 64%가 집중돼 있고, 국내 반도체 부가가치 82.8%를 생산하는 한국 반도체 생산의 중추기지로, 미국과 기존 관계를 넘어 경제 교류뿐만 아니라 평화·안보·외교 등 미래지향적 혁신 전략을 추구하는 혁신 경제 동맹 최적의 파트너가 되길 기대했다. 

 

[ 경기신문 = 김혜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