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1 (금)

  • 구름많음동두천 32.1℃
  • 구름조금강릉 30.9℃
  • 구름많음서울 33.0℃
  • 구름많음대전 32.3℃
  • 흐림대구 29.6℃
  • 구름많음울산 29.2℃
  • 구름많음광주 31.1℃
  • 구름많음부산 26.2℃
  • 구름많음고창 31.6℃
  • 구름많음제주 27.7℃
  • 구름많음강화 26.1℃
  • 구름많음보은 29.6℃
  • 구름많음금산 30.6℃
  • 구름많음강진군 29.4℃
  • 흐림경주시 29.8℃
  • 구름많음거제 26.8℃
기상청 제공

바이든 '공동 핵연습 No' 답변에 진화나선 정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일(현지시간) 현재 한국과 공동 핵 연습을 논의하고 있지 않다는 취지의 입장을 밝히자 정부가 진화에 나섰다.

 

로이터 통신과 백악관 풀 기자단에 따르면 이날 바이든 대통령은 휴가를 마치고 백악관에 복귀하는 길에 기자단으로부터 '지금 한국과 공동 핵 연습을 논의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아니다(No)"라고 답했다.

 

해당 질문은 같은 날 보도된 윤석열 대통령의 조선일보 인터뷰 내용과 관련된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인터뷰에서 "한미가 미국의 핵전력을 '공동 기획-공동 연습' 개념으로 운용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며 "핵무기는 미국의 것이지만 정보 공유와 계획, 훈련을 한미가 공동으로 해야한다. 미국도 상당히 긍정적인 입장"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바이든 대통령이 "아니다"라고만 짧게 답하고 그에 대한 부연 설명을 덧붙이지 않았다. 이에 어떤 핵 연습을 염두하고 발언 한 것인지 알 수 없는 상황이 벌어져 혼선이 빚어졌다. 또 두 대통령의 입장이 상충된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이와관련, 김은혜 홍보수석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한미 양국은 북핵 대응을 위해 미국 보유 핵 전력 자산의 운용에 관한 정보 공유, 공동 기획, 이에 따른 공동 실행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수석은 바이든 대통령이 "아니다"라고 답한 것과 관련해서는 "오늘 바이든 대통령의 발언은 로이터 기자가 '공동 핵 연습을 논의하고 있는지' 물으니 당연히 아니라고 답할 수 밖에 없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핵 전쟁 연습(Joint nuclear exercise)은 핵 보유국들 사이에서 가능한 용어"라고 덧붙였다.

 

국방부도 같은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우리 군은 긴밀한 한미 공조하에 다양한 확장억제 실행력 강화 방안을 협의 중"이라며 "한미는 작년 11월 한미안보협의회의(SCM)에서 북한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정보공유, 협의체계, 공동기획 및 공동실행 등 확장억제 분야별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합의한 바 있다"고 밝혔다.

 

[ 경기신문 = 배덕훈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