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9 (일)

  • 맑음동두천 -9.3℃
  • 맑음강릉 -2.8℃
  • 맑음서울 -6.8℃
  • 맑음대전 -6.0℃
  • 맑음대구 -2.7℃
  • 맑음울산 -2.7℃
  • 맑음광주 -1.7℃
  • 맑음부산 -1.3℃
  • 구름조금고창 -3.4℃
  • 구름많음제주 4.5℃
  • 맑음강화 -9.3℃
  • 맑음보은 -4.1℃
  • 맑음금산 -8.0℃
  • 맑음강진군 0.1℃
  • 맑음경주시 -3.9℃
  • 맑음거제 -3.1℃
기상청 제공

의정부 KB손해보험, 인천 대한항공 상대로 1년 만에 승리

비예나 26점, 황경민·한성정 각 10점 올리며 팀 승리 견인
전 소속팀 대한항공에게 패배 선물한 비예나
현대건설, 한국도로공사에게 1-3 패배…시즌 두 번째 2연패

 

프로배구 남자부 의정부 KB손해보험이 1년 만에 인천 대한항공을 꺾고 2연승을 기록했다.

 

KB손보는 24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2~2023 V리그 남자부 정규리그 대한항공과의 홈 경기에서 세트 점수 3-0(25-18 26-24 25-19)으로 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8승 15패, 승점 24점을 기록한 KB손보의 순위는 여전히 6위를 유지했지만 선수들이 자신감을 찾았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

 

KB손보 안드레스 비예나(등록명 비예나)는 양 팀 통틀어 가장 많은 26점을 올리며 팀 승리에 앞장섰고 황경민, 한성정(이상 10점)도 두 자릿수 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지난 2019~2020시즌과 2020~2021시즌 초반을 대한항공에서 뛰고 두 시즌 만에 한국에 돌아온 비예나는 전 소속팀을 무너트렸다.

 

KB손보는 1세트 3-3에서 비에나의 활약에 힘입어 연달아 6득점을 몰아치며 기선을 제압하는데 성공했다.

 

이후 양 팀 모두 많은 범실을 범하며 점수를 주고받았지만 22-18에서 박진우가 대한항공 링컨 윌리엄스(등록명 링컨)의 후위 공격을 블로킹 득점으로 연결시키며 KB손보가 승기를 잡았다.

 

비예나의 스파이크서브가 코트에 꽂히며 24점 고지를 밟은 KB손보는 링컨의 후위 공격 범실로 1세트를 승리했다.

 

2세트는 팽팽한 경기가 펼쳐졌다.

 

KB손보는 7-8 상황에서 비예나의 후위 공격, 오픈 득점으로 리드를 잡았지만 대한항공과 치열한 접전을 이어갔다.

 

23-23에서 대한항공 김민재의 서브가 코트 밖으로 나가며 세트포인트를 따낸 KB손보는 임동혁에게 1점을 내주며 승부는 듀스로 이어졌다.

 

하지만 비예나와 황경민이 각각 오픈 득점과 스파이크서브 득점을 올리면서 26-24로 2세트를 따냈다.

 

세트 점수 2-0으로 앞선 KB손보는 3세트 대한항공 김규민과 정지석을 효과적으로 막지 못하며 고전했지만 17-16에서 연이어 4점을 뽑아내며 흐름을 가져왔다.

 

이후 대한항공 이준의 공격을 비예나가 블로킹 득점으로 막아내며 24-18이 됐고 이준에게 1점을 허용했지만 링컨의 스파이크서브가 코트 밖으로 나가면서 25-19, 세트 점수 3-0 승리를 거뒀다.

 

한편 여자부 수원 현대건설은 경북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김천 한국도로공사와의 방문경기에서 양효진(18점), 정지윤(16점), 황민경(10점)이 분전했지만 세트 점수 1-3(21-25 17-25 25-19 20-25)로 패배했다.

 

이날 패배로 현대건설은 시즌 두번째 2연패를 기록했다.

 

[ 경기신문 = 유창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