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4.01 (토)

  • 맑음동두천 16.5℃
  • 맑음강릉 17.0℃
  • 맑음서울 17.8℃
  • 맑음대전 16.5℃
  • 연무대구 15.2℃
  • 맑음울산 16.4℃
  • 연무광주 17.8℃
  • 맑음부산 18.9℃
  • 맑음고창 16.8℃
  • 흐림제주 18.3℃
  • 구름조금강화 15.7℃
  • 맑음보은 15.7℃
  • 맑음금산 15.2℃
  • 구름조금강진군 18.4℃
  • 맑음경주시 16.1℃
  • 구름조금거제 18.6℃
기상청 제공

인천 남동구 만수주공아파트 예비안전진단 실시…재건축 청신호

국토교통부, 재건축 안전 진단 합리화 방안 발표...재건축 규제 완화
구, 다음달 15일까지 재건축 추진 위한 예비안전진단(현지조사) 진행

 

인천 남동구 만수주공아파트 재건축 사업에 청신호가 켜졌다.

 

남동구는 이달 30일부터 다음달 15일까지 만수주공아파트 재건축 추진을 위한 예비안전진단(현지조사)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안전진단은 재건축 사업의 첫 번째 관문으로 예비안전진단, 정밀안전진단(1차), 적정성검토(2차) 등으로 나뉜다.

 

만수주공아파트는 지난 2021년 예비안전진단을 실시했지만 결국 통과하지 못했다.

 

예비안전진단에서는 구조 안전성과 주거환경 적합성 등을 평가하는데, 6개 단지 중 1개 단지의 구조 안전성이 B등급으로 높게 나왔기 때문이다.

 

지난달 8일 국토교통부는 재건축 안전 진단 합리화 방안을 발표했다. 이 방안은 안전 진단 평가 기준 중 구조 안정성 비중을 전체 50%에서 30%로 낮추고, 주거환경 적합성 등은 15%에서 30%로 높이는 내용을 담고 있다.

 

만수주공 재건축 추진위원회는 지난해 8월 주민들의 동의를 받아 구에 예비안전진단을 신청했지만 정부가 재건축 규제를 완화한다고 밝혀 중단된 바 있다.

 

지금까지 고배를 마셨던 구조 안전성 부분이 완화된 만큼 앞으로 시행될 예비안전진단에서는 다른 결과가 나올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 됐다.

 

지난 1980년대 만들어진 만수주공아파트는 1~6단지로 나뉜 6800여 세대 대규모 공동주택으로 재건축 가능 연한인 30년을 넘겼다.

 

만수주공아파트 재건축은 박종효 남동구청장의 공약사업으로, 재건축이 추진된다면 인천에서 최대 규모가 될 전망이다.

 

구 관계자는 “추진위와 예비안전진단 일정을 협의했다”며 “예정대로 30일부터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박지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