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6.08 (목)

  • 흐림동두천 21.1℃
  • 구름많음강릉 31.5℃
  • 서울 21.8℃
  • 구름조금대전 26.7℃
  • 구름많음대구 28.3℃
  • 구름많음울산 25.2℃
  • 구름조금광주 27.4℃
  • 구름조금부산 24.6℃
  • 맑음고창 27.9℃
  • 맑음제주 23.5℃
  • 흐림강화 19.4℃
  • 맑음보은 26.6℃
  • 맑음금산 27.6℃
  • 구름많음강진군 25.9℃
  • 구름많음경주시 28.7℃
  • 구름많음거제 24.5℃
기상청 제공

[재산공개] 尹 내외 77억…이원모 대통령실 인사비서관 444억

尹 내외 77억 중 약 71.5억 원은 김 여사 명의
취임 후 첫 공개 재산보다 약 6600만 원 증가
대통령실 참모진 재산 평균 45억 8000만 원
이원모 444억·김은혜 265억·김태효 131억 등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는 지난해 말 기준으로 약 77억 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이는 취임 후 첫 재산을 공개한 지난해 8월보다 약 5700만 원 증가한 액수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30일 윤 대통령을 비롯한 고위공직자 2037명에 대한 재산 변동사항 신고내역을 관보에 게재했다.

 

윤 대통령 내외의 재산은 76억 9725만 9000원(지난해 말 신고 기준)이다. 윤 대통령 명의의 예금 5억 3739만 3000원을 제외한 나머지 71억 5986만 원은 전부 김 여사 소유로 신고됐다.

 

김 여사는 양평군 강상면 병산리 소재의 임야와 창고 용지, 도로 등의 토지(3억 1411만 2000원), 사저인 서울 서초구 아크로비스타 아파트(18억 원), 예금(50억 4575만 4000원)을 보유했다.

 

이들의 재산 변동 내역은 윤 대통령 예금 1144만 원, 김 여사 예금 4582만 원이 증가한 게 전부다. 윤 대통령은 변동 사유로 ‘급여 소득’이라고 기재했다.

 

윤 대통령 부모는 독립생계유지를 이유로 재산등록 고지를 거부했다.

 

한편 이날 윤 대통령 내외와 함께 대통령실 비서관급 이상의 참모진 재산도 공개됐다.

 

48명의 참모진(재산 평균 45억 8057만 원) 중에선 이원모 인사비서관이 총 433억 9353만 8000원으로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했다.

 

이어 김은혜 홍보수석이 264억 9048만 5000원, 김태효 안보실 1차장이 131억 1284만 1000원, 김동조 국정메시지비서관이 125억 2878만 6000원 순으로 높았다.

 

[ 경기신문 = 김한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