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2 (토)

  • 흐림동두천 22.6℃
  • 흐림강릉 22.5℃
  • 흐림서울 25.2℃
  • 흐림대전 24.2℃
  • 흐림대구 23.2℃
  • 흐림울산 21.0℃
  • 흐림광주 24.4℃
  • 흐림부산 22.5℃
  • 흐림고창 24.0℃
  • 박무제주 23.5℃
  • 흐림강화 22.4℃
  • 흐림보은 22.8℃
  • 흐림금산 23.1℃
  • 흐림강진군 22.6℃
  • 구름많음경주시 20.9℃
  • 흐림거제 22.4℃
기상청 제공

[재산공개] 김동연 3억·임태희 5000만 원 재산 감소

김동연 35억 3062만 원·임태희 46억 9516만 원 재산 신고
전국 광역자치단체장 중 6번째·전국 교육감 중 2번째 많아
尹 비롯한 고위공직자 2037명 평균 재산 19억 4625만 원

 

김동연 경기도지사와 임태희 경기도교육감은 각각 35억 3062만 원과 46억 9516만 원의 재산을 보유하고 있고, 모두 전년보다 재산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정기재산변동 신고사항 내역에 따르면 지난해 김 지사의 재산은 38억 9110만 7000원이었으나 최근 3억 6048만 7000원이 감소했다.

 

구체적으로 건물(전세임차권 포함) 26억 9600만 원, 예금 10억 460만 원, 채무 2억 1000만 원 등인데, 김 지사는 전세금 증가에 따른 예금 감소와 어머니 재산(4억 원)을 타인 부양 사유로 고지 거부해 제외됐다고 설명했다.

 

전국 광역자치단체장 17명 중에는 김영환 충북지사(66억 4576만 원), 오세훈 서울시장(64억 4000만 원), 박형준 부산시장(57억 3000만 원), 김진태 강원지사(47억 4194만 원), 홍준표 대구시장(39억 5373만 원)에 이어 여섯 번째다.

 

임태희 교육감은 46억 9516만 8000원을 재산 신고했다. 지난해(47억 4487만 원)보다 4970만 5000원가량 감소한 금액이다.

 

임 교육감은 ▲외환상 품을 ETF 상품에 재투자 ▲최초 재산신고 당시 금융정보 활용에 미제공됐던 외국국채간접투자상품 소급신고로 인한 예금·증권 등 잔액 변동을 이유로 기재했다.

 

재산으로 본인과 배우자, 모친 명의의 성남 분당구 아파트와 상가, 오피스텔 등 11채와 298㎡ 면적의 대지 등을 신고했다.

 

재산 규모는 보궐 선거를 앞둔 울산시를 제외한 전국 16개 시도 교육감 중에서 강은희 대구교육감(125억 7618만 9000원)에 이어 두 번째로 많다.

 

한편 이날 공개된 정기재산변동 신고사항 내역에 따르면 윤석열 대통령을 비롯한 중앙과 지방 고위공직자 2037명의 1인당 평균 재산은 19억 4625만 원이다.

 

[ 경기신문 = 김한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