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5 (화)

  • 구름조금동두천 25.6℃
  • 구름많음강릉 27.9℃
  • 구름많음서울 25.6℃
  • 흐림대전 24.5℃
  • 구름많음대구 26.5℃
  • 흐림울산 25.0℃
  • 흐림광주 26.0℃
  • 흐림부산 25.3℃
  • 구름많음고창 27.0℃
  • 제주 22.9℃
  • 맑음강화 24.1℃
  • 흐림보은 23.1℃
  • 구름많음금산 25.6℃
  • 흐림강진군 26.1℃
  • 흐림경주시 27.2℃
  • 흐림거제 24.9℃
기상청 제공

외면하고 싶은 불편함들…전시 ‘불편한 미술관: 우리는 그들에게’

김소정, 김수민, 김승일 등 작가 10인 참여
존엄성 훼손, 가치 상실 등 동시대 폭력의 모습 그려
소다미술관, 10월 29일까지

 

화성시 소다미술관(관장 장동선)은 오는 10월 29일까지 다양한 관계 속에서 순환하고 있는 폭력과 그 이면에 가려진 인간의 욕망에 대해 살펴보는 전시 ‘불편한 미술관: 우리는 그들에게’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는 10인의 예술가가 참여해, 존엄성 훼손, 가치의 상실, 분절된 감정 등으로 드러나는 동시대 폭력의 모습을 이야기한다.

 

시각(김소정, 박미라, 손승범, 이샛별, 조재, 한광우)과 영상(김수민, 김창수, 박정민) 그리고 문학(김승일)이라는 다양한 예술 언어로 작가들은 자신들의 시선에 머무른 폭력과 그 이면의 진실을 보다 넓은 층위에서 바라볼 수 있도록 한다.

 

 

관객들은 작품을 통해 불편한 문제를 주변부로 밀어내며 ‘그들’의 것으로 타자화하는 ‘우리’의 어두운 민낯을 발견할 수 있다.

 

전시는 ▲불편한 미술관 ▲불편한 인터뷰 ▲불편한 소극장 등 총 세 부분으로 구성된다.

 

첫 번째 ‘불편한 미술관’에서는 실내에서 야외전시장까지 회화, 조각, 설치 중심의 시각작품과 김승일 시인의 시를 소개한다. 이를 통해 폭력의 다양한 양상과 그 이면에 가려진 수많은 소외된 존재, 감정을 직면하게 한다.

 

두 번째 ‘불편한 인터뷰’에서는 전시 참여 작가 10인의 인터뷰 아카이빙을 만날 수 있다. 전시 및 작품에 대한 작가들의 이야기는 관객의 직관적 이해를 돕는다.

 

 

세 번째 ‘불편한 소극장’에서는 ‘우리에게’, ‘먹이들’, ‘더 레일로드(The Railroad)’ 등 애니메이션을 포함한 단편 영상작 3편이 반복 상영된다. 영상매체를 활용해 관람객이 전시에 대해 몰입을 높이고 주제를 쉽게 상기할 수 있게 했다.

 

장동선 소다미술관 관장은 “우리 사회에서 일어나는 폭력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이 불편하지만 외면할 수 없는 이유는 바로 ‘우리’의 이야기이기 때문이다”면서 “이번 전시는 분노와 애도로 가득한 세상에서 우리가 어떻게 인간다움을 지키며 서로를 지킬 수 있는지 생각해볼 수 있게 했다”고 전했다.

 

전시 관련 자세한 정보는 소다미술관 누리집과 SNS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경기신문 = 정경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