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9.27 (수)

  • 흐림동두천 21.8℃
  • 흐림강릉 20.7℃
  • 흐림서울 22.2℃
  • 흐림대전 22.3℃
  • 흐림대구 25.8℃
  • 구름많음울산 27.0℃
  • 흐림광주 24.1℃
  • 구름조금부산 27.9℃
  • 흐림고창 23.1℃
  • 구름조금제주 28.4℃
  • 흐림강화 22.6℃
  • 흐림보은 21.6℃
  • 흐림금산 22.8℃
  • 흐림강진군 ℃
  • 흐림경주시 27.4℃
  • 구름조금거제 26.6℃
기상청 제공

김기현 "이재명, 대국민 사과하고 권칠승 중징계해야"

"전현직 당 대표 각종 비리 연루, 당 기강이 세워질 수 없는 것"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는 8일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이 더불어민주당 혁신위원장으로 임명됐다가 '천안함 자폭' 등 극단적 발언 논란으로 사퇴한 것과 관련해 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다.

 

김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권력형 부정부패 게이트, 돈봉투 쩐당대회, 김남국 코인 게이트 등으로 부도덕성이 여실히 드러난 민주당이 최근에는 저급한 인식과 막말을 일삼았던 문제 인사를 혁신위원장으로 선정해 국민적 공분을 자아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이사장 논란이 생긴 지) 4일이 지나도록 이 대표는 대국민 사과조차 하지 않고 있다. (최원일 전 천안함장에게) 망언을 쏟아낸 민주당 권칠승 수석대변인에 대한 당직 박탈 및 징계 요구에 대해서도 여전히 침묵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라임펀드 사기 사건의 김봉현 전 회장 등이 민주당 전·현직 의원들에게 돈을 건넸다는 법정 진술, 전당대회 돈봉투 수수 사건에 전·현직 의원 29명이 연루됐다는 의혹 등을 거론하며 "지도부가 강도 높은 기준으로 소속 의원의 부정부패와 비위 행태를 엄단해야 마땅한데도, 민주당 지도부는 도통 그런 의지 없이 도리어 감싸주기에 급급하다"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현직 당 대표는 부정부패 혐의로 수사와 재판을 받느라 법정을 들락거리고 있고, 직전 당 대표(송영길 전 대표)는 부르지도 않은 검찰에 미리 나가 1인 시위 쇼를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현직 대표부터 각종 비리에 연루돼 있으니 당 기강이 세워질 수 없는 것"이라며 "이 대표는 더 늦기 전에 대국민 사과를 하고, 권 수석대변인의 당직 박탈과 동시에 중징계 조치까지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