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8 (토)

  • 맑음동두천 13.8℃
  • 맑음강릉 22.7℃
  • 맑음서울 17.5℃
  • 맑음대전 15.6℃
  • 맑음대구 16.3℃
  • 맑음울산 15.4℃
  • 맑음광주 17.8℃
  • 맑음부산 16.7℃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18.0℃
  • 맑음강화 16.0℃
  • 맑음보은 12.5℃
  • 맑음금산 12.0℃
  • 맑음강진군 15.2℃
  • 맑음경주시 14.5℃
  • 맑음거제 16.9℃
기상청 제공

[기획특집] ‘2023 용인시민 페스타 모여용! 놀아용! 조아용!’

용인 시민의 날 기념행사..."즐기고, 즐기고, 또 즐기자"

지난 1996년 3월 1일 제정된 ‘용인시 시민의 날 조례’는 9월 30일을 ‘용인시민의 날’로 지정했다. 하여, 매년 이날 ‘용인시민의 날 기념행사 및 연계행사’가 개최됐다. 글자 올해에는 조금 이른 9월 23~24일까지 개최된다. 추석 연휴와 겹치기 때문이다. 예년보다 조금 앞당겨 진행된다고 마다할 이유가 없다. ‘앞서 놀고, 명절을 즐기면 될 일’이다. 어떤 즐거움이 있는지 구체적으로 알아보자, 용인특례시에 사는 까닭이 그 안에 담겨있을 테니. [편집자 주]

 

용인특례시는 시민의 위한, 시민에 의한, 시민의 도시를 지향한다. 용인시민의 자긍심을 높이고 화합을 다지기 위해서다. 그 대표적인 행사가 대축제 ‘2023 용인시민 페스타 모여용! 놀아용! 조아용!’이다. 이 ‘삼용’은 용인시의 ‘용(龍)’과 즐거움을 희화시킨 어미(語尾) ‘용’을 합산한 발상에 기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재치가 넘치는 대목이다. ‘용!용!용!’을 추구하는 한마당 축제는 23~24일까지 용인 미르스타디움에서 개최된다.

 

이번 행사는 ‘시민이 함께, 미래를 선도하는 반도체 융합도시 용인’을 주제로 열린다. 반도체 도시를 추구하는 용인의 미래를 압축한 주제만큼 ‘사이버과학축제’, ‘청년페스터벌’, ‘식품산업박람회’가 함께 열려 110만 용인시민의 공감과 참여를 이끌어 내겠다는 담당 부서의 고뇌가 느껴지는 대목이다.

 

특히, 이 행사에는 용인특례시 대표 관광지 에버랜드와 민속촌이 지역사회 일원으로 행사에 참여해 수준 높은 공연을 선보여 축제의 품격을 한 층 끌어 올린다. 여기에 퍼레이드, 치어리더팀, 6개 초등학교, 6개 중학교 등 학생참여까지 말 그대로 시민잔치 한마당이다. 또 개회식 선언에는 시장과 시의회 의장은 물론 아동, 장애인, 노인, 청년, 외국인 등이 함께해 ‘글로벌 용인’으로 도약하려는 의지를 담고 있다.

 

구체적으로 들어가 보자.

 

행사 첫날인 23일에는 ‘용인시민의 날’ 기념식이 열린다. 이 행사에서는 시민헌장을 낭송하고 용인특례시의 발전상을 볼 수 있는 기념 영상을 상영한다. 이와 함께 용인특례시와 자매결연을 맺은 충북 단양군, 전남 함평군, 경남 사천시,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시 관계자들도 참가해 축하의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다양한 축하공연도 마련됐다. 오은영 마술쇼와 배리어프리 공연, 군악대와 치어리더, 태권도 등 화려함의 극치다. 또 주민자치회가 준비한 공연, 풍물놀이와 사자춤, 한국민속촌의 전통 가무악을 즐길 수 있는 풍물 한가락, ‘용인시립청소년오케스트라’와 바이올리니스트 설요은의 협연이 준비됐다.

 

기념식이 끝난 후에는 에버랜드의 ‘해피 땡스기빙 파티’ 공연과 우즈베키스탄 세종학당 오디션을 거쳐 선발된 걸그룹 ‘DMZ’, 성악가 이태원과 박지현, 미디어무용단의 공연이 진행되고, 아임버스커의 공연도 수시로 열린다.

 

 

이와 함께 유명 록밴드 ‘부활’ 출신 가수 정동하와 걸그룹 ‘SES’ 출신 가수 바다, 트로트 가수 정동원과 박현호의 축하공연이 축제를 화려하게 장식한다.

 

둘째 날인 24일에는 시민들을 위한 공연과 축제가 이어진다. 용인예총은 이날 오후 3시부터 용인시민들이 참여해 끼와 재능을 자랑하는 ‘용인시민가요제’ 본선 무대를 진행해 축제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린다.

 

이 밖에도 업사이클링 커피박 열쇠고리, 양말목 공예 체험 아트러너 부스와 VR(가상현실)기기를 활용한 재난 상황 체험 안전교육 부스, 고려백자 도자기 축제, 용인시 로컬푸드 직거래장터, 아이돌 메이크업과 용인시민 백일장 부스도 시민들의 참여를 기다린다.

 

특히, 과거와 달리 ▲사이버과학축제 ▲청년페스티벌 ▲식품산업박람회 등을 진행해 시의 대규모 축제 기획력을 과시한다.

 

축제와 연계한 행사인 ‘제23회 용인사이버과학축제’는 23일 10시부터 오후 4시, 24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마련된다.

 

행사에서 시민들은 육상과 해상, 공중의 미래모빌리티 기술과 반도체 모양 시계 만들기,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드론, 로봇, 3D프린팅과 관련된 체험 행사에 참여할 수 있다.

 

23일과 24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2시까지 ‘대형로봇 타이탄 공연’, ‘사이언스 매직쇼’가 열리고, 24일 오후 2시에는 종이비행기 곡예비행 세계 챔피언 이승훈의 토크쇼가 이어진다.

 

이와 함께 삼성전자는 ‘반도체 ESG(Environmental Social Governance) 활동’을 소개할 예정이다.

 

‘제23회 용인사이버과학축제’ 프로그램 내용은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용인청년페스티벌’에서는 청년마음자판기, 조아용in스토어, 청년 플리마켓, 청년 기업 홍보 및 체험 부스를 운영하면서 OX퀴즈, 팀대항 게임을 진행한다.

 

‘용인식품산업박람회’에서는 14개의 우수 식품제조가공업소의 제품 전시·판매, 푸드트럭, 식품안전관리 홍보를 위한 부스가 운영된다.

 

이영선 문화예술과장은 “‘사이버과학축제’, ‘청년페스티벌’, ‘식품산업박람회’와 함께 열리는 올해 ‘용인시민의 날’ 행사는 에버랜드와 민속촌이 품격 높은 공연까지 선보이는 대규모 행사로 기획했다”며 “눈부시게 성장한 도시의 발전상을 알리고 110만 용인시민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내실 있는 축제로 준비한 만큼 많은 시민의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용인시민의 날’은 국가적 재난 시기를 제외하고 매년 기념 축제를 개최하고 있다.

 

[ 경기신문 = 최정용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