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9 (금)

  • 맑음동두천 26.7℃
  • 맑음강릉 31.7℃
  • 맑음서울 28.7℃
  • 구름많음대전 26.9℃
  • 구름많음대구 29.2℃
  • 구름조금울산 26.7℃
  • 구름많음광주 26.7℃
  • 구름조금부산 25.1℃
  • 구름많음고창 27.5℃
  • 구름많음제주 29.3℃
  • 맑음강화 24.7℃
  • 구름많음보은 26.6℃
  • 구름많음금산 26.5℃
  • 구름많음강진군 26.3℃
  • 맑음경주시 28.6℃
  • 구름많음거제 24.9℃
기상청 제공

오늘부터 우윳값 일제히 인상...1리터에 3천 원 육박

 

우유 원유(原乳) 가격 인상 여파로 우유 제품을 비롯한 유제품 가격이 일제히 오른다.

 

1일 유업계에 따르면 서울우유협동조합은 이날 흰 우유 제품인 '나100%우유'(1L)의 출고가를 대형할인점 기준으로 3% 올린다.

 

이에 따라 대형마트에서 나100%우유 가격은 2900원대로 3000원에 가까워진다.

 

매일유업도 우유 제품 가격을 4∼6% 인상한다. 가공유 제품은 5∼6% 오르고 발효유와 치즈 제품 가격은 6∼9% 상향 조정된다.

 

남양유업도 흰 우유 제품인 맛있는우유GT(900㎖) 출고가를 4.6% 인상하고, 다른 유제품 출고가도 평균 7% 올린다.

 

동원F&B 역시 유제품 가격을 평균 5% 인상한다.

 

빙그레는 오는 6일부터 대형마트를 시작으로 ‘바나나맛우유’, ‘굿모닝우유’, ‘요플레’, ‘투게더’ 등 제품 가격을 조정한다. 바나나맛우유는 편의점 기준 1700원에서 1800원으로 100원 오른다. 요플레 오리지널은 8.6%, 투게더의 편의점 판매가는 8.9% 오른다.

 

유업계의 제품 가격 인상은 원유 가격 인상에 따른 것이다. 앞서 낙농진흥회는 지난 8월 음용유용 원유 기본가격을 지난해 대비 88원(8.8%) 오른 1084원으로 결정했다.

 

올해는 원유 가격이 10% 가까이 오른 데다 인건비, 에너지비용, 부자재 가격도 오르면서 우유 가격이 큰 폭으로 오를 수 있다는 예상도 있었다. 그러나 유업체들은 정부 압박으로 가격 인상폭을 최소화해 흰 우유 1L(또는 900㎖) 제품 가격을 대형마트 기준 3000원 미만으로 결정했다.

 

다만 이달 우유 가격 인상 이후 우유를 재료로 쓰는 빵, 아이스크림 등의 가격이 오르는 '밀크플레이션'이 촉발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지난해에도 원윳값 인상 여파로 유업체들이 우유 제품가를 약 10% 올려 빵 가격은 6%대, 아이스크림 가격은 20%대로 올랐다.

 

[ 경기신문 = 이효정 기자 ]







배너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