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2 (수)

  • 구름조금동두천 22.1℃
  • 구름조금강릉 26.5℃
  • 구름조금서울 23.4℃
  • 맑음대전 24.4℃
  • 구름많음대구 28.2℃
  • 연무울산 22.7℃
  • 맑음광주 24.8℃
  • 맑음부산 23.7℃
  • 맑음고창 22.0℃
  • 맑음제주 23.6℃
  • 구름많음강화 19.1℃
  • 구름많음보은 23.7℃
  • 구름많음금산 25.0℃
  • 맑음강진군 23.1℃
  • 구름많음경주시 26.0℃
  • 구름조금거제 21.4℃
기상청 제공

이재명 ‘후쿠시마 농산물’ 발언 두고 여야 농해수위서 설전

與 “정부가 후쿠시마 농산물 수입한 것처럼 오해 야기”
野 “후쿠시마 가공식품 수입 지적한 것…문제 없다”

 

여야는 11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후쿠시마 농산물은 사줄 수 있어도 우리 농민의 쌀은 사줄 수 없다는 말이냐”는 발언을 두고 설전을 벌였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3월 31일 정부·여당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양곡관리법 개정안에 대한 거부권 행사를 건의하자 이같이 비판했다.

 

국민의힘은 이러한 이 대표의 발언에 대해 국민에게 오해를 불러일으킬 소지가 있다고 지적했고, 민주당은 문제없는 발언이라고 반박했다.

 

최춘식 국민의힘 의원은 “진실이 아닌 것이 마치 진실인 것처럼 알려지면 거기서 오는 혼돈은 국민적 입장에서 감내해야 하는 고통과 시련”이라며 “이 대표 발언을 액면대로만 본다면 우리가 후쿠시마 농산물을 수입했다는 이야기로 인정되지 않겠느냐”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에 야당은 이 대표 발언이 현재 후쿠시마산 농수산물을 가공한 식품은 수입되는 상황을 포괄해 말한 것으로 문제 될 것이 없다고 맞받았다.

 

주철현 민주당 의원은 “후쿠시마산 농산물이나 수산물로 가공한 식품은 들어오고 있지만 일반 국민은 수산물인지 수산가공품인지, 농산물인지 농산가공품인지 모른다”며 “정부가 정확히 진상을 알리고 후쿠시마 농수산물로 만든 가공식품도 국민이 식별할 수 있게 해 선택할 수 있도록 만들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농식품부 장관은) 제도적 개선에 전혀 노력하지 않으면서 다른 당 대표 비난에 동참하고 그러느냐”고 지적했다.

 

정부는 2013년부터 후쿠시마 인근 8개 현의 수산물과 15개 현의 27개 농산물에 대해 수입을 금지하고 있다.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