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1 (금)

  • 맑음동두천 -6.0℃
  • 맑음강릉 -1.3℃
  • 맑음서울 -5.0℃
  • 맑음대전 -3.9℃
  • 구름많음대구 -1.0℃
  • 구름조금울산 0.7℃
  • 구름조금광주 -2.8℃
  • 구름많음부산 2.3℃
  • 흐림고창 -3.3℃
  • 흐림제주 2.0℃
  • 맑음강화 -5.6℃
  • 맑음보은 -4.2℃
  • 맑음금산 -4.0℃
  • 구름많음강진군 -1.8℃
  • 구름많음경주시 -0.6℃
  • 구름많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김동연 “정부 일회용품 계도기간 무기한 연장은 위에서 지시받은 것”

김 지사, ‘환경부=환경파괴부’…퇴행적 기후변화 대응에 ‘쓴소리’
“정부 환경‧기후변화 대응정책에 비판적이고 날 세울 수밖에 없어”
金, 경기도 RE100 사업 소개…“신재생에너지 사업 4조 투자 유치”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24일 “정부가 일회용품을 쓰지 말자고 했다가 다시 일회용품을 쓰라고 조치를 한 것은 위로부터 지시를 받은 것”이라며 대통령실을 겨냥했다.

 

김 지사는 이날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에서 열린 기우회에 참석해 “얼마 전 환경부에서 일회용 컵과 빨대 사용을 금지시키는 계도기간을 무한대로 연장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지사는 “현재 대한민국 환경부는 환경부인지 환경파괴부인지 모르겠다”며 “제가 얘기 듣기로는 위로부터 지시를 받고 했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정부가 지금 기후변화 대응에 있어 신재생에너지 확보 비율을 2030년까지 30% 넘는 목표를 23%로 줄였다”며 “현재 탄소배출에 대한 전체 계획 75%를 이번 정부 임기 이후로 미뤘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같은 계획들이 그대로 진행된다면 우리는 2030년까지 목표를 도저히 달성할 수 없을 것”이라면서 “대한민국은 국제사회에서 ‘기후악당국’ 소리를 듣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지금과 같은 퇴행적 기후변화 대응으로 현재 신재생에너지 산업들은 고사 지경에 이르렀다”며 “정부의 환경과 기후변화 대응정책에 다른 어떤 것보다 비판적이고 날을 세울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도는 올해 1월 1일부터 일회용 컵 반입을 금지시켰다”며 “처음에는 불편할 것이라 생각했는데 공무원과 도민의 협조로 지금은 많이 정착됐다”고 말했다.

 

그는 도가 추진하는 RE100 사업에 대해서도 소개했다. 김 지사는 “공공RE100, 기업RE100, 산업RE100, 도민RE100 등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도내 192개 산업단지 중 현재 52개 산단에서 입주 기업이 신재생에너지를 생산하도록 조치했다”면서 “RE100 사업은 태양열을 포함한 신재생에너지 기업들이 전부 참여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신재생에너지 기업이 도내 산단에 참여한 것은 다른 곳에서는 사업을 할 수 없었기 때문”이라며 “도는 이를 통해 4조 원 넘게 투자를 유치했다”고 설명했다.

 

김 지사는 “산단의 신재생에너지 시설은 도민의 세금 한 푼 들이지 않고 기업의 투자로 이뤄졌다”며 “기업은 지붕, 주차장 등 여유공간을 빌려줘 임대료를 받는다. 약 1000억 원 정도의 임대료 수익이 예상된다”고 부연했다.

 

이어 “도내 산단에서 생산되는 신재생에너지는 연간 42MW(메가와트) 규모로 이는 6만 명의 주민이 1년간 사용하는 전력량”이라며 “최근 도내 산단에서 생산된 신재생에너지를 전체를 삼성전자가 구매하는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도내에서 조성되는 신규 산단은 100% 신재생에너지를 쓰는 곳이 될 것”이라며 “기존 산단 192곳 중 완료된 52곳 이외 산단에 대해서도 신재생에너지 생산을 확대하겟다”고 덧붙였다.  

 

[ 경기신문 = 고태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