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3 (금)

  • 흐림동두천 -1.3℃
  • 흐림강릉 -1.4℃
  • 서울 0.1℃
  • 비 또는 눈대전 1.5℃
  • 흐림대구 2.2℃
  • 흐림울산 2.4℃
  • 광주 3.8℃
  • 흐림부산 3.5℃
  • 흐림고창 4.3℃
  • 제주 8.1℃
  • 흐림강화 -1.1℃
  • 흐림보은 1.2℃
  • 흐림금산 1.2℃
  • 흐림강진군 4.5℃
  • 흐림경주시 1.9℃
  • 흐림거제 4.7℃
기상청 제공

프로배구 여자부 수원 현대건설, GS칼텍스 제압하고 5연승 달성

승점 승점 29점으로 리그 선두 흥국생명(승점 30점) 바짝 추격
모마, 양 팀 통틀어 최다 득점인 23점 뽑아내며 '맹활약'

 

프로배구 여자부 수원 현대건설이 5연승을 달리며 리그 선두 인천 흥국생명을 바짝 추격했다.

 

현대건설은 3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 V리그 여자부 서울 GS칼텍스와 방문 경기에서 23점을 뽑아낸 레티치아 모마 바소코(등록명 모마)의 활약을 앞세워 세트 점수 3-0(25-23 25-17 25-19)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승점 3점을 획득한 현대건설은 9승 4패, 승점 29점으로 리그 선두 흥국생명(11승 1패·승점 30점)을 1점 차로 추격했다.

 

이날 현대건설 모마는 양 팀 통틀어 최다 득점인 23점을 뽑아내 팀 승리에 앞장섰고 양효진도 공격성공률 66.7%로 17점을 기록하며 힘을 보탰다.

 

현대건설은 1세트 8-7로 근소하게 앞선 상황에서 양효진의 연속 득점과 모마의 퀵오픈 득점, GS칼텍스 문지윤의 오픈 공격 범실 등으로 연달아 4점을 획득, 12-7로 리드를 잡았다.

 

이후 23-21에서 모마의 오픈 득점으로 24점 고지를 밟은 현대건설은 상대 지젤 실바(등록명 실바)와 강소휘에게 연거푸 실점하며 추격을 허용하는 듯 했지만 모마의 스파이크 공격이 상대의 블로킹을 뚫고 코트에 꽂히며 1세트를 따냈다.

 

현대건설은 2세트 8-6에서 5점을 수확하며 주도권을 잡았고, 시종일관 리드를 유지하며 25-17로 GS칼텍스를 가볍게 눌렀다.

 

승기를 잡은 현대건설은 3세트 2-1에서 모마, 정지윤, 양효진의 활약으로 7-1로 앞서갔고 13-6에서 이다현의 속공 득점과 상대의 범실을 더해 17-6으로 GS칼텍스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현대건설은 23-19에서 김주향의 오픈 공격으로 세트포인트를 따냈다. 이어 상대 실바의 오픈 공격을 양효진이 블로킹 득점으로 연결시키며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한편 남자부에서는 안산 OK금융그룹이 같은 날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서울 우리카드와 홈경기서 풀세트 접전 끝에 세트 점수 2-3(21-25 25-21 19-25 30-28 13-15)으로 패했다.

 

이로써 승점 1점을 획득한 OK금융그룹은 8승 5패, 승점 22점으로 4위 대전 삼성화재(8승 4패·승점 21점)을 제치고 리그 3위로 도약했다.

 

[ 경기신문 = 유창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