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4 (토)

  • 흐림동두천 0.8℃
  • 흐림강릉 0.9℃
  • 서울 2.4℃
  • 대전 1.6℃
  • 대구 3.6℃
  • 흐림울산 4.2℃
  • 광주 3.6℃
  • 흐림부산 5.1℃
  • 흐림고창 3.2℃
  • 흐림제주 8.1℃
  • 흐림강화 1.5℃
  • 흐림보은 1.3℃
  • 흐림금산 1.3℃
  • 흐림강진군 3.8℃
  • 흐림경주시 4.3℃
  • 흐림거제 5.9℃
기상청 제공

이재명 법카유용 의혹 압수수색…與 “콩밥 머지않아” vs 野 “집착 버려야”

검찰, 4일 오전부터 경기도청 압수수색 실시
조명현 제보자, 與와 관련 책 출판 기념 포럼
“도청 압수수색은 개인 아닌 국민 모두의 힘”
민주 “대통령 지지율 떨어지니 국면전환 쇼”

 

검찰이 4일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시 법인카드 유용 의혹과 관련해 경기도청을 압수수색한 가운데 여야가 엇갈린 입장차를 내놨다.

 

수원지검 공공수사부(부장검사 김동희)는 이날 해당 의혹에 대한 법인카드 사용내역과 각종 결재 서류 등을 확보하고자 경기도청 총무과와 의전팀 등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에 나섰다.

 

같은 시각 국민의힘은 해당 의혹의 공익제보자 조명현씨를 국회에 초청해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법카, 이재명 부부 법인카드 미스터리를 풀다’ 출판 기념 포럼을 실시했다.

 

포럼을 주도한 장예찬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은 “오늘 경기도청 압수수색이 진행 중이라고 하는데 사필귀정이란 말의 힘을 믿는다”고 비판했다.

 

장 최고위원은 “법카로 소고기, 초밥 사 먹고 공무원을 자기 하인처럼 부린 사람들 사필귀정이란 사자성어 그대로 국민 세금으로 ‘콩밥’ 먹을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며 비꼬았다.

 

공익제보자 조씨는 “이 대표가 있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이 대표 법인카드 부패 행위를 고발한 제 목소리를 직접 들려주고 싶었다. (검찰이) 도청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는데 제 개인의 힘이 아니고 국민 모두의 힘”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재옥 원내대표는 축사에서 “조 작가의 용기는 대단히 의미 있는 행동이고 이런 과정을 통해 진실이 밝혀지고, 이게 대한민국의 역사를 바꿀 수 있는 용기 있는 결단”이라고 응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재명 대표의 경기도지사 시절 법인카드 유용 의혹에 대해 압수수색에 나선 검찰을 향해 거세게 반발했다.

 

민주당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대통령 지지율 떨어지니 또 압수수색 국면전환 쇼를 시작한 정치검찰”이라며 주장을 담은 타임라인을 공개했다.

 

대책위는 “부산 엑스포 유치 실패, 김건희 여사 ‘디올백’ 논란 등으로 윤석열 정권에 대한 민심 이반 조짐이 보이자 정치검찰이 또 한 번 구원투수를 자처하고 나섰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40여 명의 인력을 동원해 털고 털고 또 털었던 도청 압수수색을 벌였다. 익숙한 풍경”이라며 “검찰은 지난해 9~10월 ‘바이든-날리면’ 비속어 논란으로 대통령 지지율이 24%(한국갤럽 기준)까지 하락했을 때 초유의 야당 당사 압수수색을 강행했다”고 지적했다.

 

대책위는 지난해 11월 이태원 10·29 참사 정부 책임론이 거세지던 당시 민주당 여의도 당사와 국회 본청에 대한 동시 압수수색을 벌였다고 했다.

 

이어 올해 3월 대일 굴종 외교와 주 69시간 노동개악으로 민심 이반이 심각해지자 이 대표에 대한 불구속 기소를 단행했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이제 그만 이 대표에 대한 집착을 버리고, 검찰이 대통령 일가가 친 사고 수습하러 다니는 ‘뒤처리 전담반’이 아님을 명심하라”고 경고했다.

 

[ 경기신문 = 김한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