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1 (금)

  • 맑음동두천 -4.6℃
  • 맑음강릉 -0.3℃
  • 맑음서울 -3.9℃
  • 맑음대전 -2.8℃
  • 구름조금대구 0.3℃
  • 구름많음울산 1.7℃
  • 맑음광주 -2.2℃
  • 구름많음부산 3.6℃
  • 흐림고창 -2.9℃
  • 흐림제주 2.2℃
  • 맑음강화 -4.7℃
  • 맑음보은 -3.3℃
  • 구름많음금산 -3.0℃
  • 구름많음강진군 -1.1℃
  • 구름많음경주시 0.8℃
  • 구름조금거제 3.2℃
기상청 제공

인천 옹진군, 대청 면허어장에 어린 해삼 38만마리 방류

지역 수산자원 회복‧증강, 어업인 소득 증대 목적

 

인천 옹진군이 대청 면허어장에 어린 해삼 38만 마리를 방류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방류는 지역 수산자원 회복과 증강 및 어업인 소득 증대를 위해 이뤄졌다.

 

어린 해삼은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에서 수산생물 전염병 검사를 거치고 서울대 농생명과학공동기기원에서 친자확인 분석이 완료된 건강하고 활력 좋은 우량 종자만 선별했다.

 

특히 해삼은 중국과 일본 등 아시아 권역의 대표적인 보양식품으로 알려져 있다.

 

이 가운데 서해 북단의 옹진군에서 생산된 해삼은 냉수대의 영향으로 돌기가 잘 발달돼 다른 지역에 비해 상품성이 우수하다.

 

군은 품종별 서식적지 및 먹이원이 풍부한 해역을 대상으로 해당 어촌계와 어업인과 상의해 방류지역 선정 후 방류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앞서 지난달에는 백령해역에 어린 해삼 37만 마리를 방류했다. 지난 5월에는 덕적해역과 자월해역에 각각 39만 마리와 40만 마리를 방류했다.

 

군 관계자는 “앞으로도 어업인들이 희망하는 품종을 적극 반영해 수산자원 조성‧관리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옹진군 어업인들의 소득증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박지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