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5 (일)

  • 맑음동두천 2.7℃
  • 구름많음강릉 1.6℃
  • 맑음서울 3.9℃
  • 구름많음대전 3.2℃
  • 흐림대구 6.0℃
  • 울산 5.2℃
  • 흐림광주 4.6℃
  • 흐림부산 7.2℃
  • 흐림고창 3.1℃
  • 흐림제주 8.1℃
  • 맑음강화 2.4℃
  • 흐림보은 3.5℃
  • 흐림금산 3.3℃
  • 흐림강진군 5.2℃
  • 흐림경주시 4.6℃
  • 구름많음거제 6.7℃
기상청 제공

차량서 극단적 선택 시도한 20대 남성, 차주 살해 자백

경찰 조사 끝에 범행 자백…국과수 질식사 소견 전달
또 다른 용의자도 의식 회복…정확한 경위 조사 예정

 

인천 중구 한 갓길에 차량을 주차해놓고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20대 남성이 차주를 살해했다고 자백했다.

 

인천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7일 살인과 자살방조 혐의로 긴급 체포한 남성 A씨(25)를 조사한 끝에 차주 B씨(24)를 살해했다는 자백을 받았다.

 

이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B씨의 시신을 부검한 결과 ‘경부 압박에 의한 질식사’라는 1차 구두 소견을 경찰에 전달하기도 했다.

 

경찰은 A씨의 자백과 1차 부검 구두 소견을 토대로 B씨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A씨는 지난 6일 오후 5시 50분쯤 인천 미추홀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여성 B씨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같은 날 오후 2시 31분쯤 중구 영종도 한 갓길에 주차된 차량에서 남성 C씨(28)의 극단적 선택을 방조한 혐의도 받는다.

 

당시 A씨는 C씨와 함께 차량 운전석과 조수석에 의식이 없는 상태로 앉아있었다.

 

두 사람은 119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고, A씨만 의식을 바로 회복했다.

 

경찰은 차적을 조회해 사건 발생 3시간여 뒤인 오후 5시 50분쯤 차량 소유주로 밝혀진 B씨의 집을 찾아갔다. 하지만 B씨는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

 

경찰은 B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정황이 없다고 보고 현장 감식과 CCTV 분석 등을 통해 A씨와 C씨를 피의자로 특정해 긴급체포했다.

 

병원으로 옮겨진 직후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던 C씨는 현재 의식을 회복한 상태다. 하지만 아직 말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범행을 자백했지만 범행시점과 이유 등은 더 조사를 해봐야 한다”며 “C씨는 치료 경과를 고려해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박지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