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1 (금)

  • 맑음동두천 -6.0℃
  • 맑음강릉 -1.3℃
  • 맑음서울 -5.0℃
  • 맑음대전 -3.9℃
  • 구름많음대구 -1.0℃
  • 구름조금울산 0.7℃
  • 구름조금광주 -2.8℃
  • 구름많음부산 2.3℃
  • 흐림고창 -3.3℃
  • 흐림제주 2.0℃
  • 맑음강화 -5.6℃
  • 맑음보은 -4.2℃
  • 맑음금산 -4.0℃
  • 구름많음강진군 -1.8℃
  • 구름많음경주시 -0.6℃
  • 구름많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프로배구 여자부 수원 현대건설, 2위 흥국생명에게 0-3 패…선두 수성 '빨간불'

현대건설, 승점 65점 유지…흥국생명(62점)에게 승점 3점 차 추격 허용

 

프로배구 여자부 선두를 달리고 있는 수원 현대건설이 2위 인천 흥국생명과 경기에서 패하며 1위 수성에 빨간불이 켜졌다.

 

현대건설은 12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 홈경기에서 세트 점수 0-3(14-25 18-25 20-25)으로 완패했다.

 

이로써 21승 7패로 승점 65점을 유지한 현대건설은 4연승을 달린 2위 흥국생명(승점 62점·22승 6패)에 승점 3점 차로 쫓겼다.

 

이날 현대건설 레티치아 모마 바소코(등록명 모마)는 17점을 뽑아내며 분전했지만 승부를 뒤집진 못했다.

 

현대건설은 1세트에서 무려 10개의 범실을 범하며 자멸했다.

 

1세트 6-8에서 흥국생명 김연경에게 시간차 공격을 허용한 현대건설은 김주향과 김다인의 오픈 공격이 코트 밖으로 벗어나며 2점을 헌납했다.

 

이후 좀처럼 공격 기회를 살리지 못한 현대건설은 14-22에서 김주향, 모마, 양효진의 공격 범실이 연달아 나오면서 1세트를 잃었다.

 

분위기 반전이 필요한 현대건설은 2세트 초반 모마의 활약을 앞세워 추격에 나섰다.

 

2세트 모마의 오픈 득점과 블로킹 득점으로 2-2를 만든 현대건설은 강력한 스파이크와 빈 곳을 정확히 찌르는 모마의 득점이 터지며 5-3으로 앞섰다.

 

그러나 현대건설은 6-5에서 상대 윌로우 존슨(등록명 윌로우)에게 2점을 헌납하며 리드를 빼앗겼고 모마와 고예림의 공격 범실까지 나오면서 6-11로 끌려갔다.

 

현대건설은 모마의 뛰어난 활약에도 불구하고 흥국생명 레이나 토코쿠(등록명 레이나)와 김연경을 효과적으로 막지 못해 18-25로 2세트마저 내줬다.

 

궁지에 몰린 현대건설은 3세트 12-14에서 흥국생명 윌로우의 재치 있는 공격에 실점했지만 곧바로 모마의 퀵오픈 득점으로 응수했고, 김주향의 서브 득점까지 터지면서 14-14를 만들었다.

 

이후 19-21까지 흥국생명의 뒤를 바짝 쫓으며 반격을 노리던 현대건설은 상대 김연경의 오픈 공격과 절묘한 코스로 떨어진 이주아의 서브에 연거푸 실점해 패색이 짙어졌고, 김주향의 공격 범실로 19-24가 됐다.

 

현대건설은 양효진의 오픈 공격으로 1점을 만회했지만 흥국생명 김연경의 퀵오픈 공격을 받아내지 못하고 그대로 패했다.

 

한편 프로배구 여자부 1위와 2위 팀의 맞대결로 관심을 모은 이날 경기는 3834석의 티켓이 모두 팔렸다.

 

현대건설 홈경기가 매진된 것은 지난 1월 14일 대전 정관장과 경기 이후 올 시즌 두 번째다.

 

[ 경기신문 = 유창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