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8 (목)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부동산 침체에 건설 수주 19% '뚝'...수도권 타격 더 커

수도권 86조 8000억 원...전년 대비 21.6%↓

 

부동산 경기 침체로 지난해 건설 수주가 큰 폭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수도권의 수주 감소율이 지방보다 컸다.

 

3일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이 발간한 ‘2023년 지역별 건설 수주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건설 수주는 전년 대비 19.1% 감소했다.

 

수도권 건설 수주의 경우 86조 8000억 원으로 전년 대비 21.6% 줄었다. 2018년 71조 3000억 원, 2019년 86조 4000억 원, 2020년 92조 원, 2021년 103조 3000억 원, 2022년 110조 7000억 원 등 지난 4년간 지속된 건설 수주 상승세가 반전됐다.

 

지방도 88조 4000억 원으로 전년보다 16.4% 감소했다. 지방의 건설 수주 역시 2019년 67조 8000억 원, 2020년 87조 9000억 원, 2021년 93조 1000억 원, 2022년 105조 7000억 원 등 수년간 상승세가 계속됐다.

 

건설 수주가 감소한 것은 토목 분야 수주 실적이 양호했음에도 건축 쪽 수주가 부진했기 때문이다.

 

지난해 수도권 건축 수주는 63조 2000억 원으로 전년(92조 2000억 원) 대비 31.4% 줄었다. 이는 최근 5년간 최저치다. 토목은 23조 6000억 원으로 전년(18조 5000억 원)보다 5조 원 가까이 늘었다.

 

지방도 마찬가지로, 지난해 토목 수주 실적은 35조 7000억 원으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반면 건축 수주는 52조 7000억 원으로 전년(74조 8000억 원)보다 29.6% 감소했다. 이는 2020년 이후 가장 낮은 수주 실적이기도 하다.

 

지방에서도 대구와 전남, 경남, 충청권의 건설 수주 침체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의 건설 수주는 2조 6000억 원으로 최근 11년간 최저치다. 전년 대비로는 46.1% 줄어든 수준이다. 대구는 토목(-8.4%)과 건축(-49.5%) 수주가 동시에 줄어든 영향이 컸다.

 

전남은 전년 대비 40.4% 감소했으며, 경남은 36.4% 줄었다. 충청권인 세종(-29.0%), 충남(-31.5%), 충북(-38.7%)도 건축과 토목의 동반부진으로 30% 내외로 수주가 위축됐다.

 

박철한 건산연 연구위원은 “건축 수주는 대부분이 아파트와 같은 주택 공사”라면서 “부동산 경기가 좋지 않다 보니 수도권의 건축 수주까지 크게 떨어졌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오다경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