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3 (목)

  • 맑음동두천 24.5℃
  • 맑음강릉 32.7℃
  • 맑음서울 25.4℃
  • 맑음대전 28.9℃
  • 맑음대구 32.1℃
  • 맑음울산 23.8℃
  • 맑음광주 27.5℃
  • 연무부산 22.9℃
  • 맑음고창 ℃
  • 구름많음제주 24.1℃
  • 맑음강화 19.3℃
  • 맑음보은 27.5℃
  • 맑음금산 27.6℃
  • 맑음강진군 29.1℃
  • 맑음경주시 32.2℃
  • 맑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대통령실, 尹·李 영수회담 준비회동 일방 취소

‘수석급 교체 예정’ 이유로 당일 일방적 통보
향후 실무진 준비회동 일정 미정…회담도 지연
尹, 李 회담 관련 “의제 제한 없이 대화할 것”

 

대통령실이 22일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영수회담 사전 논의를 위한 더불어민주당과의 준비회동을 일방적으로 취소한 것으로 알려져 회동 전부터 삐걱대는 모습이다.

 

민주당 관계자에 따르면 “오늘 오후 3시 천준호 비서실장과 대통령실의 정무수석의 준비회동이 예정돼 있었는데, 정진석 비서실장 임명 후 정무수석이 천 실장에게 연락해 와 일방적으로 취소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수석급 교체 예정이 이유”라며 “민심을 받드는 중요한 회담을 준비하는 회동인데, 준비회동을 미숙하게 처리한 것에 유감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이후 준비회동 일정은 미정으로, 실무진 차원의 준비회동부터 잡음이 발생하며 윤 대통령과 이 대표의 만남 역시 미뤄질 전망이다.

 

앞서 오전 윤 대통령은 이 대표와의 영수회담을 앞두고 “의제 제한을 두지 않고 다양하게 서로 얘기를 나눌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대통령실에서 기자들에게 관련 질문을 받자 “제가 이 대표를 용산으로 초청한 것은 이 대표의 얘기를 많이 들어 보려는 것”이라며 이같이 답했다.

 

윤 대통령은 “여야가 그동안 (현안에 대해) 극명한 차이가 많았는데, 일단 의견을 좁힐 수 있고 합의할 수 있는 민생 의제를 잘 찾아 몇 가지라도 하자는 얘기를 하게 될 것 같다. 저는 (얘기를) 듣기 위해 초청한 것”이라고 밝혔다.

 

또 “정책 추진을 위해 여야, 당과의 관계뿐 아니라 야당과의 관계도 좀 더 설득하고 소통하는 데 주력을 하겠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이 대표도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회담이 국민을 위한 정치 복원의 분기점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하며 기대를 모았다.

 

한편 윤 대통령이 공식 석상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은 것은 지난 2022년 11월 18일 출근길 문답 종료 후 약 1년 5개월 만이다.

 

[ 경기신문 = 김한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