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3 (목)

  • 구름조금동두천 19.3℃
  • 구름조금강릉 25.1℃
  • 구름많음서울 22.2℃
  • 구름조금대전 21.4℃
  • 구름많음대구 25.2℃
  • 박무울산 21.8℃
  • 구름조금광주 22.9℃
  • 구름많음부산 21.2℃
  • 맑음고창 19.4℃
  • 맑음제주 21.5℃
  • 구름조금강화 18.4℃
  • 구름많음보은 20.3℃
  • 맑음금산 20.5℃
  • 맑음강진군 21.4℃
  • 구름조금경주시 22.8℃
  • 구름많음거제 20.8℃
기상청 제공

이철규, 한동훈 겨냥 “난 총선패배 책임에 원내대표 불출마”

韓 전대 출마설에 "당사자 문제"라면서도 ‘선거 책임론’ 부각
“전대룰, 당원 뜻 따라 선출된 지도부가 정해야”…비대위 논의에 부정적

 

이철규 국민의힘 의원은 8일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전당대회 출마 여부와 관련해 “내가 이번에 원내대표(도전)를 안 하겠다는 결심을 가진 근저에는 공천관리위원으로서 우리가 진 선거 결과에 느낀 책임감이 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SBS라디오 인터뷰에서 “당직 선거에 나오는 것을 누가 나와라, 나가지 말라 말할 수 있겠느냐. 그것은 오로지 나가는 당사자가 판단할 문제”라면서도 이같이 지적했다.

 

이 의원은 그러면서 “제가 당과 국민을 위해 더 정치적 기여를 하고 싶은 욕망을 접은 배경은 거기(책임감)에 있다”고 강조했다.

 

총선을 진두지휘한 한 전 위원장의 전당대회 출마 가능성에 대해 비판적인 인식을 드러낸 것으로 해석된다.

 

다만 이 의원은 한 전 위원장도 책임감을 느끼고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하지 말아야 한다는 뜻이냐는 사회자 물음엔 “아니다. 그건 본인 각자가 판단할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이 의원은 여당의 총선 패배 책임론을 두고는 “선거는 당이 치르는 것”이라며 “무조건 우리(당)는 잘못이 없는데 대통령이 잘못했다, 용산이 잘못했다고 프레임을 짜는 것은 지극히 위험하다”고 말했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보다 한동훈 전 위원장 책임이 크다는 이야기냐’는 물음엔 “한동훈 한 사람의 책임이라고 주장하지 않았다”며 공천과 선거 캠페인, 선거대책위원회 구성 등에서 부족함이 있었다고 답했다.

 

이 의원은 전당대회 룰 개정 문제와 관련해선 “선출된 권력, 정통성 있는 권력이 이 제도를 바꾸는 게 맞다”며 “당원 뜻에 따라 선출된 당 지도부가 당직자의 선출 규정, 그다음에 공직 후보자의 공천 경선 규정을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은가를 결정하는 게 좋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현재 ‘당원투표 100%’인 대표 선출 규정을 이번 전대에는 그대로 적용하고 향후 어떻게 손볼지에 대해선 황우여 비상대책위원회 체제가 아닌 전당대회를 통해 새롭게 선출될 지도부에 맡기는 것이 옳다는 지적이다.

 

이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간 회담 성사 과정에서 함성득·임혁백 교수가 일종의 ‘특사’ 역할을 했다는 일부 보도와 관련해 “정말로 황당한 얘기”라며 “그런 분을 통해서 그러한 역할을 맡길 정도로 (양측 사이에) 채널이 없는 것도 아니지 않느냐”고 일축했다.

 

이 의원은 이번 원내대표 선거에 불출마한 데 대해선 “잠시 뒤에서 멈춰서 누군가를 돕고, 당의 화합과 결속을 위해 제가 역할을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것을 진즉부터 (결론) 내리고 결단하고 있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자신의 원내대표 출마를 공개 반대한 당선인 중 전화로는 출마를 권유했던 사람이 있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