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3 (목)

  • 구름조금동두천 18.1℃
  • 구름조금강릉 24.9℃
  • 구름많음서울 21.5℃
  • 구름많음대전 20.0℃
  • 구름조금대구 23.5℃
  • 구름많음울산 20.8℃
  • 맑음광주 22.1℃
  • 맑음부산 22.0℃
  • 맑음고창 18.1℃
  • 구름많음제주 21.3℃
  • 구름조금강화 17.0℃
  • 구름많음보은 18.2℃
  • 구름조금금산 18.2℃
  • 맑음강진군 20.5℃
  • 구름많음경주시 21.1℃
  • 맑음거제 19.1℃
기상청 제공

임태희, 호원초 교사 사망사건 무혐의 처분 “당혹스럽다”

경찰, 관련 학부모 및 학교 관계자 등 무혐의 결정-
“유가족 입장 존중하며 기관 차원 대응 모색할 것”

 

임태희 경기도교육감은 22일 의정부 호원초 교사 사망사건 관련 학부모와 학교 관계자 등에 대한 무혐의 결정을 두고 “당혹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임 교육감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교육 현장에서 이 사건을 주목하는 선생님들을 생각할 때 경찰의 결정이 매우 당혹스러울 수밖에 없다“며 “유가족의 향후 입장을 존중하면서 기관 차원의 추가적인 대응을 모색해나가겠다“고 글을 올렸다.

 

이어 “법적으로는 경찰의 불송치 결정에 대한 유가족의 이의 신청이 있어야 교육청이 법률 지원 등 조력할 수 있는 상황”이라며 “교권 보호 대책이 교육 현장에서 실효성 있게 작동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경기도교원단체총연합회도 이날 입장문을 내 무혐의 결정에 대한 실망감을 표출했다.

 

연합회는 “안타까운 희생과 피해자는 있는데 단죄할 가해자가 없다는 (경찰 수사) 결과에 대해 학교 현장은 이해하기도, 받아들이기도 어렵다”며 “전국 교원들의 심정은 실망감을 넘어 무력감과 자괴감에 빠졌다”고 전했다.

 

전국교직원노조 경기지부도 성명을 내 “경찰의 수사 결과와 불송치 결정을 규탄하고 깊은 유감과 분노를 표한다. 이번 수사 결과는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는 데 매우 미흡했다고 판단한다”며 전면 재수사를 요구했다.

 

노조는 오는 23일 의정부경찰서 앞에서 수사 결과를 규탄하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앞서 2021년 12월 극단적 선택을 한 호원초 이영승 교사와 관련해 학부모들의 괴롭힘이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경찰은 해당 학부모 3명을 강요 등의 혐의로, 학교 관계자 5명을 직무 유기 혐의로 각각 수사했고 8개월 만인 이날 모두 ‘혐의없음‘으로 불송치 결정했다.

 

[ 경기신문 = 박민정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