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5 (수)

  • 흐림동두천 24.6℃
  • 흐림강릉 22.6℃
  • 서울 26.5℃
  • 구름조금대전 26.6℃
  • 흐림대구 29.0℃
  • 흐림울산 27.9℃
  • 구름많음광주 28.0℃
  • 구름많음부산 25.9℃
  • 구름조금고창 28.3℃
  • 흐림제주 31.4℃
  • 흐림강화 25.7℃
  • 구름조금보은 25.2℃
  • 구름조금금산 26.4℃
  • 구름많음강진군 28.1℃
  • 흐림경주시 28.0℃
  • 구름많음거제 27.7℃
기상청 제공

가평 화재 미궁 속으로...

화재 원인조차 파악하기 힘들어... 막내아들은 정상 대화 불가능한 수준

일가족 3명이 숨진 가평 주택 화재 사건에 대한 경찰 수사가 난항이다.

 

생존자이면서 사건 당일 미심쩍은 행동을 한 막내아들은 신빙성 있는 진술을 하기 힘든 상태다. 실마리가 될 만한 증거는 대부분 불에 타 화재 원인 파악도 어려운데다 인근에 폐쇄회로(CC)TV도 없다.

 

5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지난 달 23일 오전 1시 13분쯤 가평군 가평읍 한 주택에서 불이 났다. 인근 주민은 ‘펑’하는 소리와 함께 집안에서 불길이 있었다며 신고했다.

 

집 안에서는 A(82)씨와 부인 B(65)씨, 아들 C(51)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B씨는 화장실에서, A씨와 C씨는 각각 방 안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다.

 

불은 신고 접수 후 40분 만에 꺼졌다. 하지만 집 안에 함께 사는 막내아들 D(46)씨가 보이지 않아 소방당국은 3시간 동안 포크레인 등을 동원해 인명 수색을 했다.

 

그러던 중 D씨는 오전 5시 40분쯤 집 근처에 나타났다. 흉기를 들고 횡설수설하는 남성을 경찰이 임의동행했는데 확인해 보니 D씨였다.

 

손에 든 흉기에는 혈흔 등은 없었다. 하지만 D씨의 방화 혐의 점이 있었지만, 환청 등 조현병 증상이 심해 진술 조사가 불가능했다. 경찰은 결국 D씨를 벼원에 입원 조치했다.

 

경찰은 소방 등 관련 기관과 합동 현장 감식을 하고 사망자들에 대한 부검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정식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지만 구두 소견 내용으로 봤을 때 화재 원인을 파악할 만한 단서는 없어 보인다”고 말했다.

 

화재 당시 D씨 행적도 파악이 안 된다. 집 근처는 물론 반경 수백m 내 폐쇄회로(CC)TV가 없는 곳이다. 현재까지 목격자도 나오지 않는 상황이다.

 

경찰은 D씨의 치료 경과를 보며 상태가 호전되면 진술 조사를 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나온 단서가 없어 진술 조사에 기대를 걸고 있지만, 한편으로는 오랫동안 정신질환을 앓아온 사람의 진술을 어디까지 믿을 수 있을지도 고민”이라며 “사건 경위를 파악하는데에 시간이 오래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가평 = 김영복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