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6 (토)

  • 흐림동두천 8.2℃
  • 흐림강릉 1.5℃
  • 구름많음서울 11.4℃
  • 구름많음대전 12.9℃
  • 흐림대구 8.9℃
  • 흐림울산 6.7℃
  • 연무광주 12.7℃
  • 흐림부산 9.2℃
  • 구름많음고창 9.8℃
  • 흐림제주 12.6℃
  • 구름많음강화 8.3℃
  • 흐림보은 11.1℃
  • 구름조금금산 13.9℃
  • 구름많음강진군 15.1℃
  • 흐림경주시 6.2℃
  • 흐림거제 10.6℃
기상청 제공

"코로나19로 고국 못 가 힘들어" 난동 피운 외국인 테이저건으로 제압

외국인 근로자가 흉기를 들고 소란을 피우다 경찰에 제압됐다. 코로나19 사태로 고향에 가기 힘들어지자 소란을 피운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27일 오후 8시 30분쯤 남양주시 한 회사 직원 숙소 건물에 흉기를 든 외국인 근로자가 있다는 내용의 112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경찰이 출동했을 때 몽골 출신의 20대 남성 A씨는 흉기로 이미 자해했고, 기물을 부수는 등 소란을 피우고 있었다.

 

경찰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흉기를 들고 있던 A씨에게 테이저건을 쏴 제압했고, A씨는 남양주남부경찰서로 연행됐다가 간단한 조사를 마치고 석방됐다.

 

A씨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몽골 입국이 인원 제한과 대기 문제로 장기간 힘들어지자 정신적인 어려움을 겪어온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고향에 가고 싶어도 잘 안 되다 보니 스트레스가 심해 치료를 받아온 사실이 확인됐다”며 “타인에게 특별히 해를 가한 사실은 없다고 판단해 형사적인 처분은 하지 않고 귀가시켰다”고 밝혔다.

 

[ 경기신문 = 김기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