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3 (금)

  • 흐림동두천 16.7℃
  • 흐림강릉 12.9℃
  • 흐림서울 18.7℃
  • 흐림대전 17.9℃
  • 흐림대구 14.5℃
  • 구름많음울산 14.0℃
  • 구름조금광주 19.9℃
  • 흐림부산 15.1℃
  • 흐림고창 20.5℃
  • 구름많음제주 17.3℃
  • 흐림강화 17.1℃
  • 흐림보은 15.9℃
  • 흐림금산 16.7℃
  • 흐림강진군 16.9℃
  • 구름많음경주시 14.0℃
  • 구름많음거제 15.4℃
기상청 제공

경기도 '한탄강 종합발전추진단' 중심으로 강원도와 광역협력 방안 모색

 

경기도가 포천 한탄강지질공원센터에서 4일 개최한 ‘한탄강유역 발전계획 수립을 위한 관계기관 회의’에서 강원도와 철원군이 ‘한탄강 종합발전추진단’에 참여하기로 협의했다.

 

‘한탄강 종합발전추진단’은 기관간 협업을 통해 한탄강 일원 지역개발 및 주민 소득증대 방안을 발굴하고자 꾸린 전담기구로, 경기도가 한탄강 세계지질공원 등재를 계기로 지난해 11월 출범했다.

 

도는 앞으로 강원도와 함께 종합발전추진단을 중심으로 한 정례 실무회의를 열고 수질개선부터 관광활성화, 남북협력까지 광역적인 연계협력이 꼭 필요한 신규 사업들을 발굴해 원활한 추진을 도모할 계획이다.

 

특히 경기도와 강원도가 지난 2017년부터 행정안전부의 지원을 받아 공동으로 추진하는 ‘주상절리길 조성사업’이 오는 2022년까지 마무리되도록 사업 시행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아울러 경기연구원이 진행 중인 ‘한탄강유역 지역발전전략 추진과 관련사업 통합관리방안 연구’에 강원도와의 연계협력 방안을 포함시킬 방침이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류인권 경기도 균형발전기획실장, 이상대 경기연구원 책임 연구원 등 경기도, 강원도, 포천시, 연천군, 철원군, 경기연구원 관계자 10여명이 함께해 의견을 주고받았다.

 

뿐만 아니라 철원 송대소, 재인폭포, 백의리층, DMZ 피스비릭 하우스 등 경기·강원 한탄강 일원 명소들을 직접 둘러보며 발전방안을 함께 모색했다.

 

[ 경기신문 = 박환식 수습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