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4 (토)

  • 흐림동두천 16.3℃
  • 흐림강릉 12.8℃
  • 흐림서울 18.4℃
  • 대전 17.2℃
  • 흐림대구 14.2℃
  • 구름많음울산 13.9℃
  • 구름많음광주 18.8℃
  • 구름많음부산 14.7℃
  • 구름많음고창 19.8℃
  • 흐림제주 17.0℃
  • 흐림강화 16.7℃
  • 흐림보은 15.8℃
  • 흐림금산 16.2℃
  • 흐림강진군 16.2℃
  • 흐림경주시 13.9℃
  • 구름많음거제 15.1℃
기상청 제공

시민단체·정치권 "ABC 협회 해체·개혁하라"

 

조선일보의 '유료부수' 조작 의혹을 계기로 ABC협회를 해체·개혁하라는 목소리가 불거지고 있다.

 

광고매체의 정확한 정보를 조사해 회원사들에게 배포, 광고거래의 합리화에 기여한다는 본래의 목적을 위반해 질서를 어지럽혔다는 이유다.

 

언론소비자주권행동·민생경제연구소·참자유청년연대·평화나무(쩌널리즘)·개혁국민운동본부·아웃사이트·가짜뉴스근절및언론개혁을염원하는시민모임·민주시민기독연대는 지난 2일 조선일보사와 한국 ABC협회를 검찰에 고발했다.

 

이들은 고발장에서 "이번 사건은 조선일보가 발행 부수 및 유료 부수를 2배 이상 뻥튀기해 기업, 일반인, 정부 광고비를 부당하게 과다 편취하고 국민들의 혈세까지 보조금으로 과다 편취한 사건으로 매우 심각한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ABC협회가 조사·발표하는 일간지의 발행부수 및 유료부수 자료는 대한민국의 정부기관과 공공법인이 객관적인 광고 요금을 기준으로 매체예산을 수립할 수 있는 거의 유일한 정보이다. 이에 정부광고의 공정성과 관련된 지표들을 심각하게 왜곡하였다는 강력한 정황증거가 세상에 드러났다는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오정훈 전국언론노동조합 위원장도 지난 25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ABC협회 부수조작 의혹’ 토론회에서 “명확한 사실을 밝혀내고 조작이 있었다면 사법적 처벌뿐 아니라 제도개선, ABC 해체까지도 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도 가세했다. 김승원 국회의원에 이어 염태영 최고위원이 신문사 유료 발행부수 조작에 진실을 밝히겠다고 나섰고, 홍익표 정책위의장도 “ABC 지표는 광고단가와 신문 우송료 국고 지원과 관련돼 있다. 부당한 게 있다면 사실상 부당수익이고 국민 혈세를 부당하게 편취한 것이 된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도 “부수조작은 언론시장 질서 왜곡이며, 국민혈세를 훔치는 범죄”라고 강력히 비판했다.

 

결국 국회 미디어·언론상생 TF가 ABC협회에 대한 신뢰를 묻기로 했다. TF는 국수본에 협회를 고발하는 한편, 시민단체, 언론계 등과 함께 개혁방안을 도출해 ABC협회에 대한 개혁 방안을 논의할 방침이다. 정부 광고 집행시 ABC협회 부수 공사 결과를 활용토록 한 정부광고법 개정도 검토 중이다.

 

한편 ABC협회는 이번 '부수조작' 건과 관련 공익제보를 한 박용학 전 사무국장을 지난 1월 말 별건의 이유로 해고했다.

 

[ 경기신문 = 유진상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