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4 (토)

  • 흐림동두천 16.3℃
  • 흐림강릉 12.8℃
  • 흐림서울 18.4℃
  • 대전 17.2℃
  • 흐림대구 14.2℃
  • 구름많음울산 13.9℃
  • 구름많음광주 18.8℃
  • 구름많음부산 14.7℃
  • 구름많음고창 19.8℃
  • 흐림제주 17.0℃
  • 흐림강화 16.7℃
  • 흐림보은 15.8℃
  • 흐림금산 16.2℃
  • 흐림강진군 16.2℃
  • 흐림경주시 13.9℃
  • 구름많음거제 15.1℃
기상청 제공

용인시, 학자금 대출 신용유의자 청년 신용회복 지원

학자금 대출 연체금 분할상환 약정시 최대 100만원

 

용인시는 8일 학자금 대출 상환을 제때 하지 못해 ‘신용유의자’가 된 청년들의 신용회복을 돕는다고 밝혔다.

 

시는 이를 위해 대출금 분할상환약정체결 시 필요한 채무액의 10% 달하는 초입금을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학자금 대출 장기 연체로 신용도 판단 정보가 등록된 만 39세 이하의 청년으로 본인이나 부모가 시에 주민등록을 두고 1년 이상 거주 중인 사람이다.

 

신청을 원하는 사람은 시 홈페이지 공고란을 참고해 신청서와 개인정보 활용 동의서를 내려받아 작성한 뒤 구비서류를 갖춰 다음달 30일까지 시 청년담당관으로 방문하거나 담당자 이메일로 접수하면 된다.

 

선정된 사람은 한국장학재단과 대출금 분할상환약정을 체결하고 시에선 채무금액의 10%인 초입금을 1인 최대 100만원까지 지원한다.

 

또 한국장학재단이 신용도 판단 정보 등록을 해제하고 지연배상금 전액 감면 혜택도 준다.

 

시는 신청자들의 적격 여부를 심사한 뒤 대상자를 선정해 개별 통보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시는 이날 시장 접견실에서 한국장학재단과 ‘청년 신용회복 지원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엔 백군기 용인시장과 이정우 한국장학재단 이사장 등 관계자 8명이 참석했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학자금 대출을 갚지 못해 신용유의자가 된 청년들에게 경제적 자립기반을 제공하고 기본적인 청년복지를 실현하기 위해 지원할 것”이라며 “청년들이 든든한 사회 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용인 = 신경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