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3 (목)

  • 맑음동두천 13.1℃
  • 맑음강릉 11.3℃
  • 맑음서울 17.4℃
  • 맑음대전 15.1℃
  • 맑음대구 12.0℃
  • 흐림울산 13.1℃
  • 맑음광주 17.3℃
  • 구름많음부산 17.7℃
  • 맑음고창 14.3℃
  • 흐림제주 17.7℃
  • 맑음강화 13.6℃
  • 맑음보은 10.6℃
  • 구름조금금산 12.5℃
  • 맑음강진군 14.2℃
  • 맑음경주시 9.8℃
  • 구름조금거제 17.3℃
기상청 제공

'내부정보 활용' 땅 투기… LH 직원의 친척 구속

 

광명·시흥 신도시 사업 부서에서 근무하며 얻은 정보를 이용해 토지를 매입한 혐의로 구속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의 친척이 구속됐다.

 

23일 수원지법 안산지원 조형우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와 운영에관한법률(부패방지권익위법) 위반 혐의를 받는 직원 정모씨의 친척 이모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법원은 "범죄혐의가 소명되고 증거인멸의 염려 및 도주 우려가 있다"고 영장 발부 이유를 밝혔다.

 

이씨는 앞서 부패방지법 등 위반 혐의로 구속된 LH 직원 정씨의 친척이다. 경찰은 이들이 함께 투기에 가담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정씨는 2017년 3월 정씨 등과 함께 주변인 명의를 사용해 광명 노온사동 일대 4개 필지 1만7000여㎡를 25억 원에 매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해당 토지의 현 시세는 102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씨는 2017년 초 광명·시흥 사업본부로 발령된 이후 이 땅을 매입할 당시 광명·시흥 지역의 개발지역 선정 등 도시개발 관련 업무 전반을 담당하던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이곳에서 3년가량 근무하고 지난해 초 다른 본부로 이동했다.

 

이들이 산 땅이 있는 곳은 2010년 보금자리주택 지구로 지정됐다가 LH의 자금난 등으로 개발이 중단됐다. 이어 2015년 지구 지정이 해제된 뒤 특별관리지역으로 관리돼 오다가 올해 2월 3기 신도시로 선정됐다.

 

앞서 경찰은 정씨와 함께 토지를 매입한 이씨를 비롯한 지인 등 2명을 구속하고, 이들이 확정판결을 받기 전까지 해당 토지들을 처분하지 못하도록 기소 전 몰수 보전을 신청해 법원 인용 결정을 받았다.

 

한편, 정씨 등이 자신의 돈을 투자한 이 땅 외에 현재까지 노온사동 일대에는 정씨의 친구 등 지인 36명이 22개 필지를 사들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 밖에도 3기 신도시 원정 투기 의혹이 제기된 LH 전북본부 관련자들도 정씨로부터 개발 정보를 넘겨받은 정황이 나타나 경찰은 A씨를 집단 투기를 야기한 소위 '뿌리' 중의 하나로 보고 있다.

 

[ 경기신문 = 김민기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