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2 (토)

  • 흐림동두천 28.7℃
  • 구름많음강릉 28.5℃
  • 구름많음서울 30.0℃
  • 구름많음대전 29.9℃
  • 흐림대구 26.9℃
  • 울산 21.6℃
  • 구름많음광주 29.3℃
  • 부산 21.2℃
  • 구름많음고창 25.8℃
  • 구름조금제주 25.3℃
  • 구름많음강화 26.1℃
  • 구름많음보은 28.7℃
  • 맑음금산 29.7℃
  • 흐림강진군 29.0℃
  • 흐림경주시 25.2℃
  • 흐림거제 21.7℃
기상청 제공

인천경찰, 공모교장 수사 관련자 6명 입건

특정노조 인사가 소속교사 특정해 코드.보은인사 등 악용

 최근 인천시교육청의 공모교장 선발 관련 수사에서 관련자 6명이 형사 입건됐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지난 12일 인천시교육청을 압수수색한 데 이어 관계자 조사 및 증거자료를 토대로 '위계공무집행방해죄'를 적용해 총 6명을 입건하고, 이 중 1명을 구속수사했다고 1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번 수사는 교육기관이 의뢰한 공익신고 사건이며, 현재 수사가 계속 진행되고 있어 신고자 보호를 위해 개별 피의자에 대한 구체적인 혐의사실을 밝히기는 어렵다는 입장이다.

 

지난 1월 시교육청은 내부형 교장 공모 면접시험에 도성훈 교육감 정책보좌관 A씨와 장학관 B씨가 사전에 면접시험 문제를 유출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자체 감사 후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에 대해 인천교총은 "그 동안 내부형 교장공모제가 교육감 코드·보은인사, 특정노조 출신 교장 만들기 등으로 악용돼왔다는 문제점들이 사실로 드러났다"며 "교장공모제 폐지 등 전면적 제도 개선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비판했다.

 

교육계 내부에서는 A씨와 B씨가 교장공모제 시험문제 유출에 가담했고, 이에 대한 문책성 인사로 정기 인사 시기가 아님에도 시교육청 산하기관과 초등학교 교감으로 각각 발령을 받아 자리에서 물러났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경찰은 입건한 관련자 6명을 다음주 중 검찰에 송치하고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 경기신문 / 인천 = 박영재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