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7 (월)

  • 구름많음동두천 23.7℃
  • 흐림강릉 22.2℃
  • 구름많음서울 24.6℃
  • 구름조금대전 26.0℃
  • 흐림대구 21.2℃
  • 구름많음울산 22.4℃
  • 구름조금광주 26.4℃
  • 구름많음부산 25.4℃
  • 구름조금고창 26.6℃
  • 구름조금제주 26.3℃
  • 흐림강화 23.6℃
  • 구름많음보은 23.2℃
  • 구름많음금산 24.0℃
  • 구름많음강진군 26.4℃
  • 흐림경주시 19.6℃
  • 구름많음거제 24.5℃
기상청 제공

이낙연 “미심쩍은 옵티머스 검찰 수사, 이제라도 철저히 파헤쳐주길”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에 참여 중인 이낙연 예비후보가 측근의 ‘옵티머스 사건’ 연루 의혹과 관련해 “그 사건의 조사에 대해서 아직도 미심쩍은 것이 있다”며 “이제라도 검찰이 철저히 파헤쳐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낙연 후보는 29일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이재명 후보가 1차 TV토론회에서 ‘대통령이 됐다고 갑자기 청렴해질 수 있겠나’라고 언급한 것이 측근의 옵티머스 연루 의혹이라는 해석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그는 “검찰이 나름대로 수사를 했을 거고, 과잉수사를 하다가 저를 도왔던 사람이 불행한 결과를 맞았다”며 “그것에 대해서 검찰이 뭔가를 이야기하기로 했었는데 지금까지 말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본인과 연관성이 없냐는 질문에는 “검찰이 당연히 그걸 보고 파헤쳤을 것 아닌가”라며 “다른 쪽도 충분히 봤어야 하는데 균형있게 봤느냐에 대해서 의심을 갖고 있다”고 답했다.

 

이낙연 후보가 ‘옵티머스 사건’에 대한 입장을 재차 밝힌 이유에 대해 본선에서도 이 문제가 ‘리스크’로 작용할 수 있다는 판단 아래 조기에 논란을 차단하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 뒤따르고 있다.

 

이낙연 후보는 토론회에서 ‘백제 발언’ 갈등이 풀어졌냐는 사회자의 질문에는 “그러기를 바랐지만 실제로는 그렇게 안 됐다”며 “상대 후보가 ‘이쪽이 흑색선전이다, 책임져야 한다’는 게 마지막 발언이어서 정리가 되지 않고 오히려 문제가 계속되는 상황이 됐다”고 비판했다.

 

이어 “지역구도라는 것은 우리 사회에 오래된 상처인데 상처를 대할 때는 아픈 사람 입장에서 대하는 것이 옳다는 말씀을 드렸다”며 “그런 점에서 서로 자제해야 하고 저도 신중해야 한다는 선에서 매듭지어 지기를 바랐는데 결과는 그렇게 안 됐다”고 덧붙였다.

 

이 밖에도 민주당이 입법에 속도를 내는 언론중재법과 관련해서는 “불가피한 면이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21년 기자로 산 사람으로서 안타깝지만 내가 현직 기자라면 그 것을 환영했을 것 같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박환식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