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5 (일)

  • 맑음동두천 4.2℃
  • 맑음강릉 8.5℃
  • 맑음서울 6.3℃
  • 맑음대전 5.9℃
  • 맑음대구 7.7℃
  • 구름조금울산 8.8℃
  • 맑음광주 8.5℃
  • 구름조금부산 10.0℃
  • 맑음고창 5.5℃
  • 구름조금제주 10.1℃
  • 맑음강화 1.9℃
  • 맑음보은 4.1℃
  • 맑음금산 4.0℃
  • 맑음강진군 6.2℃
  • 구름많음경주시 8.0℃
  • 구름많음거제 9.0℃
기상청 제공

한은 기준금리 10.25%P 인상… 1년 8개월만에 '0%대 금리' 막 내려

 

기준금리 인상으로 지난해 3월부터 1년 8개월간 유지되었던 ‘0%대 금리’ 시대가 막을 내렸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25일 기준금리를 연 0.75%에서 연 1.0%로 인상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지난 8월에 기준금리를 0.25%P 올린 데 이어 올해 두 번째 인상이다.

 

한은은 지난해 3월 코로나19 팬데믹을 고려해 기준금리를 연 1.25%에서 0.75%로 내렸다. 이어 지난해 5월 최저 수준인 0.5%로 추가 인하한 후 0%대 기준금리를 유지해왔다.

 

한은의 기준금리 인상은 인플레이션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높은 가계부채를 억제하기 위해 시중에 풀린 유동성을 회수해야 한다고 본 것으로 풀이된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 4월 이후 2%대를 유지하다가 지난달 들어 3%대로 치솟았다. 글로벌 공급병목으로 원자재 값과 국제유가가 상승하면서 인플레이션 압력이 커지고 있다.

 

가계부채 급증과 부동산 가격 상승 등 금융 불균형 문제도 영향을 미쳤다. 그간 초저금리 현상으로 빚을 내 주식과 부동산에 투자하는 ‘빚투’와 ‘영끌’로 가계부채가 누적돼왔다.

 

올해 3분기 기준으로 가계부채는 약 1844조900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36조7000억원 증가하며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한편 일각에서는 기준금리가 크게 오르면 가계와 중소기업, 소상공인 등의 이자 부담이 급증하고 경기가 위축되리라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 경기신문 = 편지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