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9 (수)

  • 흐림동두천 -8.6℃
  • 흐림강릉 -0.8℃
  • 맑음서울 -7.0℃
  • 대전 -2.3℃
  • 흐림대구 1.4℃
  • 흐림울산 2.1℃
  • 흐림광주 0.8℃
  • 흐림부산 3.6℃
  • 흐림고창 0.1℃
  • 흐림제주 6.4℃
  • 맑음강화 -7.5℃
  • 흐림보은 -3.5℃
  • 흐림금산 -2.4℃
  • 구름많음강진군 2.0℃
  • 흐림경주시 2.0℃
  • 구름많음거제 4.1℃
기상청 제공

수원FC, 올 시즌 마지막 '수원 더비' 2-0 승

올해 '수원 더비' 3승 1무로 무패 행진 이어가

 

수원FC가 올 시즌 마지막 '수원 더비'에서 마저 승리하며 무패 전적을 이어갔다. 더불어 최종전을 승리로 마무리하는 유종의 미도 거둬 다음 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수원FC는 5일 오후 3시 홈 구장인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수원 삼성 블루윙즈(이하 수원 삼성)와 ‘하나원큐 K리그1 2021’ 38라운드 최종전을 치러 2-0으로 승리했다.

 

승점 3점을 획득한 수원FC(승점51)는 5위로, 패배한 수원 삼성(승점 49)은 6위로 시즌을 마감했다.

 

특히 수원FC는 올 시즌 치룬 '수원 더비'에서 단 한 차례도 패하지 않았다. 앞서 수원 삼성과는 세 차례 만나 2승 1무를 거두고 있었으나 이날 승리로 3승 1무가 됐다.

 

수원FC 이영재의 활약이 눈부셨다. 이영재는 전반 40분 골키퍼의 선방에 흘러나온 볼을 아크 정면에서 슈팅해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후반 9분 정재용의 추가 골이 터지면서 경기를 2-0으로 마무리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이영재는 "올해 마지막 경기를 수원 더비로 치렀다. 수원 FC 팬들 앞에서 이기는 모습 보여드릴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수원 더비이기 때문에 수원 FC 팬들께 꼭 이기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일단 운이 좋았던 것 같다"라고 이야기했다.

 

또 기억에 남는 골로 이날 선제골을 꼽았다. 그는 "홈 팬들 앞에서 마지막 경기 승리하는 데에 골을 넣어서 기쁘고 기억에 남는 골이 될 것 같다"고 했다.

 

이영재의 활약에 힘입어 수원FC가 거둔 최종 성적 5위는 역대 최고 성적이다. 

 

그는 "5위라는 성적이 남들이 봤을 때는 의미 없는 것일 수 있지만, 수원 FC에는 최고의 성적이다"며 "내년을 기대하게 만드는 5위라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유연석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