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5 (화)

  • 흐림동두천 26.7℃
  • 구름많음강릉 29.6℃
  • 구름많음서울 30.8℃
  • 구름많음대전 31.2℃
  • 구름많음대구 31.2℃
  • 구름조금울산 28.1℃
  • 소나기광주 26.1℃
  • 구름많음부산 26.2℃
  • 구름많음고창 28.8℃
  • 구름조금제주 30.4℃
  • 구름많음강화 28.8℃
  • 구름많음보은 29.9℃
  • 구름많음금산 29.4℃
  • 구름많음강진군 29.6℃
  • 구름많음경주시 30.0℃
  • 흐림거제 27.3℃
기상청 제공

김동연, ‘파란 31 대장정’ 돌입…사흘간 경기도 31개 시·군 전역 순회 예고

28일 수원 집중유세 현장서 ‘파란 31 대장정’ 기자회견 개최
본격 캠페인 시작…“1000km 강행군 희망의 릴레이 전할 것”

 

“3일 동안 31개 시·군에서 31개 희망을!”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는 29일부터 31일까지 사흘간 도내 31개 시·군 전역을 돌며 경기도 발전 구성을 담은 비전을 발표하는 ‘파란31 대장정’에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김 후보는 이날 저녁 수원시 영통구 광교호수공원 집중유세 현장 연설을 진행하기에 앞서 기자회견을 열고 직접 제안해 성사된 ‘파란31 대장정’ 캠페인의 시작을 알렸다. 

 

그는 유세차 무대 앞에 놓인 널찍한 종이에 붓을 들고 ‘3일 동안 31개 시·군에서 31개 희망을!’ 이라는 문구를 천천히 써내려갔다. 주변 도민들은 숨죽여 김 후보를 바라보며 어떤 문구를 쓰는지 유심히 살펴보는 모습이었다. 

 

 

뒤이어 그는 문구를 전부 써내려간 종이를 가운데에 두고 도내 31개 시·군을 상징하는 도민 대표들과 함께 손바닥에 파란색 페인트를 묻혀 31개의 각기 다른 손도장을 찍어냈다. 

 

김 후보는 “경기도를 위해 일할 일꾼을 뽑는 선거가 3일 앞으로 다가왔다”며 “도민의 삶과 미래를 책임질 경기지사 후보로서 절박하고 간절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 이 시간 이후 31개 시·군 모두를 빠짐없이 찾아 희망을 발표하는 ‘파란 31 대장정’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까지 도내 전역을 돌아다니며 한 분 한 분 삶의 애환과 제게 바라는 요구들을 속속들이 들었다”며 “교육·교통·주거·일자리 등을 해결해달라고 두 손을 꼭 잡고 눈물까지 글썽이며 해주셨던 말씀들을 하나하나 기억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방선거를 사흘 앞둔 시점까지 박빙의 상황이 이어지는 만큼 간절함과 절박함을 알림으로써 1000km에 달하는 31개 시·군을 전부 찾아가 희망을 주면서 파란(波瀾)을 일으키겠다”고 공언했다. 

 

[ 경기신문 = 김혜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