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5 (월)

  • 흐림동두천 27.4℃
  • 흐림강릉 30.1℃
  • 흐림서울 28.1℃
  • 흐림대전 28.7℃
  • 구름많음대구 32.1℃
  • 구름많음울산 30.7℃
  • 구름많음광주 29.1℃
  • 구름많음부산 29.8℃
  • 흐림고창 29.1℃
  • 구름조금제주 33.1℃
  • 흐림강화 27.5℃
  • 구름많음보은 27.7℃
  • 구름많음금산 28.9℃
  • 구름많음강진군 29.8℃
  • 구름많음경주시 32.4℃
  • 구름조금거제 28.6℃
기상청 제공

수원FC, 시즌 두번째 수원더비 대승

무릴로, 장혁진, 이승우 연속골로 수원 삼성에 3-0 완승
무릴로 K리그 데뷔골, 이승우 4경기 연속골
K리그2 FC안양, 서울 이랜드에 1-0 승리

 

수원FC가 시즌 두번째 수원더비를 대승으로 장식했다.


수원FC는 25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18라운드 수원 삼성과 홈 경기에서 무릴로, 장혁진, 이승우의 연속골을 앞세워 3-0으로 완승을 거뒀다.


승점 3점을 챙긴 수원FC는 A매치 휴식기 이후 3연승을 질주하며 6승 3무 9패, 승점 21점으로 중상위권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이날 팀의 세번째 골을 기록한 이승우는 4경기 연속골을 터뜨렸고 선제 결승골의 주인공  무릴로는 K리그 데뷔골을 기록했다.


승부는 일찌감치 갈렸다.


수원FC는 라스와 이영준을 최전방에 세우고 무릴로와 장혁진, 정재용, 이기혁을 미드필드에 기용했다. 또 포백은 박민규, 김건웅, 신세계, 정동호가 맡았고 골문은 백배종이 지켰다.


수원FC는 전반 시작 1분 만에 수원 진영 페널티박스 오른쪽에서 라스가 밀어준 볼을 무릴로가 오른발로 밀어넣으며 선제골을 뽑아냈다.


무릴로의 k리그 데뷔골로 분위기를 끌어올린 수원FC는 4분 뒤 코너킥 상황에서 무릴로가 올린 코넉킥이 상대 수비수 몸에 맞고 튀어 나오자 아크 정면에 있던 장혁진이 왼발로 밀어넣으며 2-0을 만들었다.


기세가 오른 수원FC는 전반 24분 이승우와 김승준을 투입하며 공격의 강도를 높였고 3분 뒤 쐐기골을 기록했다.


수원FC 진영에서 상대 볼을 가로챈 뒤 전방에 있던 라스에게 볼이 전달됐고 라스가 골문으로 쇄도하는 이승우에게 밀어준 패스를 이승우가 상대 골키퍼가 나오는 것을 보고 왼발로 가볍게 올려차 팀의 세번째 골을 터뜨린 것. 

 

이승우는 이 골로 4경기 연속골과 함께 자신이 기록한 8골 중 7골을 홈에서 기록하게 됐다.


전반을 0-3으로 뒤진 수원은 후반들어 한석종, 고명석, 염기훈을 투입한 데 이어 김건희, 강현묵까지 기용하며 공세를 높였지만 장신공격수 김현을 수비수로 투입하는 강수를 띄운 수원FC의 견고한 수비를 뚫지 못한 채 영패 탈출에 실패했다.

 

K리그2 FC안양은 이날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23라운드 서울 이랜드FC와 홈 경기에서 후반 24분 터진 조나탄의 천금같은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전반을 득점없이 마친 안양은 후반 24분 서울 이랜드 진영 오른쪽 코너 부근에서 주현우가 스로인한 볼을 안드리고가 높게 크로스로 연결했고 페널티박스 안에 있던 아코스티가 헤딩으로 떨군 볼을 조나탄이 달려들며 머리로 밀어넣으며 결승골을 기록했다.


서울 이랜드 선수들이 오프사이드를 주장해 비디오판독(VAR)실에서 조나탄의 오프사이드 여부를 확인했지만 문제가 없다는 판단이 나왔다.


한편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는 FC서울과 원정경기에서 전반 35분 조영욱에게 선제골을 내줬지만 후반 25분 이명주가 동점골을 뽑아내며 1-1 무승부를 기록했고 K리그2 안산 그리너스FC는 충남아산과 원정경기에서 1-3으로 패했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