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5 (월)

  • 흐림동두천 27.4℃
  • 흐림강릉 30.1℃
  • 흐림서울 28.1℃
  • 흐림대전 28.7℃
  • 구름많음대구 32.1℃
  • 구름많음울산 30.7℃
  • 구름많음광주 29.1℃
  • 구름많음부산 29.8℃
  • 흐림고창 29.1℃
  • 구름조금제주 33.1℃
  • 흐림강화 27.5℃
  • 구름많음보은 27.7℃
  • 구름많음금산 28.9℃
  • 구름많음강진군 29.8℃
  • 구름많음경주시 32.4℃
  • 구름조금거제 28.6℃
기상청 제공

11대 경기도의회 전반기 원구성…여야 팽팽한 줄다리기

민주 "국힘은 좌고우면 말고 즉각 실무협의 나서야"
국힘 "협상 전제 조건은 ‘꼼수정치’ 방지 선행돼야"

 

제11대 경기도의회가 내달 1일 출범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여‧야가 의장과 상임위원장 선출 등 전반기 원구성을 놓고 팽팽한 줄다리기를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의회 준비를 위한 실무협의를 재촉하고 있는 반면, 국민의힘은 원구성에 대한 현행 회의규칙 등을 준수해야 실무협상에 들어갈 수 있다며 맞서고 있다.

 

26일 경기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민주당 대표의원인 남종섭(용인4) 의원은 지난 24일 국민의힘은 11대 도의회 준비를 위해 즉각 실무협의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남 의원은 “민주당은 지난 22일 대표단 1차 인선을 끝내고 실무협의에 들어갈 준비를 마쳤다”며 “그런데 국민의힘은 대표단 인선은 물론 협상단 구성도 미루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촉발된 세계경제 위기로 도민들이 힘들어하고 있는 만큼 민생을 위해 11대 도의회가 해야 할 일이 많다”면서 “국민의힘은 협상테이블로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다음달 12일 열리는 제360회 임시회가 차질 없이 진행되기 위해서는 원구성 등을 위한 실무협의가 조속히 진행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날 임시회 본회의에서는 11대 도의회 전반기 의장, 부의장, 상임위원장 등이 선출될 예정이다.

 

반면 국민의힘은 오는 28일 이후 협상 테이블로 나서겠다는 입장이다. 국민의힘은 이날 열리는 정례회 운영위원회에서 원구성과 관련한 회의규칙 개정 여부를 지켜보겠다는 방침이다.

 

11대 도의회 의석은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각각 78석씩 동석이다. 현행 회의규칙은 의장 선거에서 1‧2차‧결선 표결이 동률이면 연장자가 의장에 선출되도록 규정하고 있다.

 

때문에 10대 도의회 다수당인 민주당이 임기 만료 직전 원구성을 민주당에게 유리하게끔 ‘다선에 연장자’로 회의 규칙을 변경할 있다는 주장이 제기돼 왔다. 이에 국민의힘은 원구성과 관련한 회의규칙 개정에 대해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국민의힘 대표의원인 곽미숙(고양6) 의원은 26일 “11대 도의회 원구성을 위한 협상의 전제조건은 ‘꼼수정치 방지’라는 민주당의 약속이 선행돼야 한다”고 선을 그었다.

 

곽 의원은 “기울어진 운동장으로 인해 합의된 규칙이 당리당락에 의해 아무렇지도 않게 무시되면 안된다”며 “민주당이 회의규칙 개정을 통해 의장선거를 불공정하게 만들려는 의혹이 곳곳에서 제기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개원 전부터 민주당이 도민 선택에 역행하는 것을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산적한 민생현안을 제대로 다루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원구성은 도민이 납득할 수 있는 방식으로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 경기신문 = 허수빈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