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8 (수)

  • 구름많음동두천 23.9℃
  • 구름많음강릉 24.7℃
  • 구름조금서울 25.7℃
  • 구름조금대전 24.2℃
  • 구름많음대구 24.3℃
  • 구름많음울산 22.3℃
  • 흐림광주 23.5℃
  • 흐림부산 22.7℃
  • 흐림고창 22.4℃
  • 흐림제주 23.7℃
  • 구름조금강화 22.2℃
  • 구름많음보은 22.9℃
  • 구름많음금산 22.5℃
  • 흐림강진군 24.0℃
  • 구름많음경주시 24.3℃
  • 흐림거제 22.6℃
기상청 제공

주광덕 남양주시장, 폭우 실종 여중생 직접 수색

 

주광덕 남양주시장이 14일, 지난 9일 화도읍 마석우천에서 불어난 물에 휩쓸려 실종된 여중생 A양을 찾기 위해 설치한 현장지휘본부를 방문해 엿새째 이어지고 있는 수색 현황을 살펴보고 직접 수색작업에 참여했다.

 

당초 사고 발생 이후 현장지휘본부를 사고 지점인 화도읍 마석우천 인근에 설치했으나 14일부터 조안면 삼봉리 북한강변으로 옮겨 수색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주 시장은 오전 11시 30분경 실종자 부모, 조경현 남양주소방서장, 이재경 남양주남부경찰서장과 함께 시 관공선을 타고 북한강 좌우 방향을 면밀하게 살피면서 현장지휘본부 인근부터 한강 상류 팔당댐 인근까지 직접 수색작업을 했다.

 

오전 수색을 마친 주 시장은 오후 2시경 시민안전관, 조안면장 등 시 공직자들과 함께 한 번 더 관공선을 타고 1시간 30분가량 수색작업을 이어갔다.

 

또, 휴일 임에도 남양주시와 경찰·소방·민간단체 등 193명의 인력과 보트, 드론 등 36대의 장비가 투입돼 실종자를 찾기에 나섰다.

 

주 시장은 수색상황을 애타는 마음으로 지켜보고 있는 실종자 A양의 부모를 만나 위로를 전했으며, 휴일에도 수색에 총력을 다하고 있는 경찰·소방 관계자들을 비롯해 해병전우회, 재난구조협회, 남양주시 수상레저조합 등 민간단체 자원봉사자들을 격려하며 "실종자를 빨리 찾을 수 있도록 민-관이 가능한 모든 자원을 총동원해 끝까지 수색작업에 동참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6개 단체 50여명의 자원봉사자들에게 식사와 생수, 간식 등을 지원하고 있으며, 사고 당시 동행했던 실종자 친구의 심리 치료도 지원하고 있다.

 

여중생인 A양은 폭우가 내리던 지난 9일 밤 11시 10분 경, 귀가하면서 화도읍 마석우천의 징검다리를 건너다 미끄러져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고 현재 가방 등 일부 유류품만 발견된 상황이다.

 

[ 경기신문 = 김진원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