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8 (수)

  • 구름많음동두천 23.9℃
  • 구름많음강릉 24.7℃
  • 구름조금서울 25.7℃
  • 구름조금대전 24.2℃
  • 구름많음대구 24.3℃
  • 구름많음울산 22.3℃
  • 흐림광주 23.5℃
  • 흐림부산 22.7℃
  • 흐림고창 22.4℃
  • 흐림제주 23.7℃
  • 구름조금강화 22.2℃
  • 구름많음보은 22.9℃
  • 구름많음금산 22.5℃
  • 흐림강진군 24.0℃
  • 구름많음경주시 24.3℃
  • 흐림거제 22.6℃
기상청 제공

수원 삼성, 경기도 라이벌 성남FC에 4-1 대승

고명석 선제골, 오현규 결승골, 전진우 멀티골로 팀 승리 앞장
수원, 김천 상무 제치고 리그 10위 올라서며 강등권 탈출

 

수원 삼성이 경기도내 프로축구 라이벌 성남FC에 대승을 거두고 강등권 탈출에 성공했다.


수원은 14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28라운드 성남과 홈 경기에서 고명석의 선제골과 오현규의 결승골, 전진우의 멀티골을 앞세워 4-1 대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6승 9무 11패, 승점 27점이 된 수원은 1경기를 덜 치른 김천 상무(6승 8무 11패·승점 26점)를 제치고 리그 10위로 올라서며 강등권에서 벗어났다.


올 시즌 현재까지 K리그1에서 팀 득점(23골)이 가장 적은 수원은 올 시즌 처음으로 한 경기 4골을 터뜨리며 시즌 첫 3골 차 이상 승리를 기록했다.

 

수원은 이날 이기제, 불투이스, 고명석, 김태환으로 포백을 세우고 이종성, 정호진을 수비형 미드필더로, 전진우, 정승원, 류승우를 공격형 미드필더로 기용했으며 최전방 원톱으로 오현규를 내보냈다. 골문은 양형모가 지켰다.


성남과의 라이벌 전인데다 이날 패하면 강등권 탈출이 어려워질 수 있었던 수원은 역시 꼴찌 탈출을 노리는 성남과 전반 초반부터 팽팽한 접전을 펼쳤다.


전반 14분 이종성의 중거리 슛이 성남 골키퍼 최필수의 선방에 막혀 아쉬움을 남긴 수원은 전반 26분에도 류승우의 왼발 중거리슛이 상대 수비수 발을 맞고 나가 선제골 사냥에 실패했다.


그러나 수원은 곧바로 이어진 코너킥 기회에서 이기제가 올린 볼을 고명석이 헤딩으로 성남의 골망을 가르며 선제골을 기록했다.

 

 

1-0으로 앞선 수원은 후반들어 성남을 더욱 거세가 몰아붙였고 후반 11분 성남진영 오른쪽에서 이기제가 올린 크로스를 오현규가 헤더골로 연결시켜 2-0으로 앞서갔다.


반격에 나선 성남은 후반 16분 박수일의 왼발 중거리 슛으로 2-1을 만들며 추격에 나서는 듯 했다.


하지만 수원은 3분 뒤인 후반 19분 성남 진영 왼쪽을 돌파한 전진우가 왼발슛으로 팀의 세번째 골을 만들며 3-1로 달아났다.


승기를 잡은 수원은 후반 35분 마라부의 날카로운 침투 패스를 받은 전진우가 멀티골을 뽑아내며 팀의 4-1 대승을 완성했다.


전날 열린 경기에서는 인천 유나이티드가 전북 현대를 3-1로 제압하며 2연승을 질주했다.


한편 K리그2에서는 FC안양이 전남 드래곤즈와 2-2로 비겼고 부천FC1995와 안산 그리너스FC도 서울 이랜드, 광주FC와 각각 0-0으로 무승부를 기록했으며 김포FC는경남FC에 1-3으로 패했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