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3 (목)

  • 맑음동두천 19.2℃
  • 구름조금강릉 25.4℃
  • 맑음서울 21.1℃
  • 맑음대전 19.9℃
  • 맑음대구 23.3℃
  • 맑음울산 22.9℃
  • 맑음광주 20.7℃
  • 맑음부산 23.1℃
  • 맑음고창 18.7℃
  • 맑음제주 21.0℃
  • 맑음강화 19.3℃
  • 맑음보은 17.2℃
  • 구름조금금산 18.5℃
  • 맑음강진군 20.3℃
  • 구름조금경주시 22.5℃
  • 맑음거제 21.3℃
기상청 제공

대중교통 '노 마스크' 일주일…마스크 제조업계 "도와달라" 절규

코로나19 완화 수순 밟자 휴·폐업 마스크 제조사 대폭 증가
석호길 한국마스크산업협회장 "수출 개척·매입 등 정부 도움 절실"

 

지난주 대중교통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 등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완화 수순에 따라 폐업하는 마스크 제조업체가 증가하고 있다. 업계는 정부 차원의 지원 대책 마련을 요청하고 있다.

 

26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지난 12일 기준 정부에 등록된 마스크 제조 업체는 1463곳이다.

 

2020년 1월 137곳이었던 마스크 제조업체는 2020년 상반기 코로나19 확산을 계기로 폭증했고, 지난해 1월 1616곳까지 증가했다. 이후 감소세에 접어든 마스크 제조업체 수는 지난달 12월 1540곳으로 줄기 시작했으며, 지난 1월 말 기준 1499곳으로 1500선이 붕괴됐다.

 

하지만 한국마스크산업협회에 따르면 등록 기준 전국 1500여 곳에 이르는 마스크 제조업체 중 실제로 마스크를 생산하고 있는 곳은 450여 곳에 불과하다. 나머지는 업종을 변경했거나 폐업을 한 상태다.

 

업계는 코로나19 창궐 당시 문재인 정부가 안정적인 국내 마스크 수급을 위해 수출을 규제하고, 생산을 장려했던 것을 이유로 지원책 호소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는 대란이 일었던 마스크의 안정적인 수급을 위해 마스크 수출총량제를 시행했다. 당초 당일 생산량의 30%까지 수출을 허용했으나 월간 수출 총량을 월 평균 생산량의 50%로 제한하는 '월별 총량제'를 도입했다. 월별총량제는 2020년 7월부터 10월까지 약 3개월 유지됐다.

 

앞서 문 전 대통령은 같은 해 3월 경기도 평택의 한 마스크 제조업체를 찾아 "나중은 걱정하지 말고 충분히 생산량을 늘려 달라"고 당부한 바 있다. 

 

석호길 한국마스크산업협회 회장은 "마스크 대란 당시 예상치 못한 품귀현상으로 제조업체가 증가했고 정부도 직접 나서 마스크 생산을 독려했다"며 "그러나 코로나19 방역 조치가 완화되자 생산에 참여하는 업체가 대폭 줄어들고 있다"며 정부의 마스크 수출 제한 및 생산 장려 이후 후속대책이 마련되지 않은 부분을 지적했다.

 

이어 "마스크 팩·여성용품 등 부직포 소재 라인을 활용할 수 있는 이업종 전환 시 업체가 안정으로 자리를 잡을 때까지 정부에서 매입을 도와주거나 해외에서는 아직 마스크를 많이 필요로 하기 때문에 정부에서 수출 판로를 개척해주는 방안도 고려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 경기신문 = 이지민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