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3 (일)

  • 흐림동두천 22.7℃
  • 흐림강릉 21.4℃
  • 흐림서울 23.3℃
  • 흐림대전 22.3℃
  • 흐림대구 24.7℃
  • 박무울산 23.5℃
  • 박무광주 22.4℃
  • 흐림부산 23.0℃
  • 흐림고창 22.2℃
  • 제주 22.7℃
  • 흐림강화 23.9℃
  • 흐림보은 22.3℃
  • 흐림금산 22.3℃
  • 흐림강진군 22.8℃
  • 흐림경주시 23.2℃
  • 흐림거제 22.6℃
기상청 제공

화성 동탄 '전세 피해' 긴급TF 구성…상담센터 운영해 피해 복구 나서

공무원 30명 규모 긴급TF 구성 전수조사‧피해자 구제 실시
정명근 화성시장, “정부 협력해 서민 절벽으로 모는 행위 엄벌할 것”

 

화성시가 ‘동탄신도시 오피스텔 전세 피해’ 의심 사고와 관련 피해자들을 적극 구제하고자 나섰다.

 

화성시는 동탄1동 행정복지센터 내에 긴급TF를 구성하고 ‘전세피해 지원상담센터’를 운영해 피해 규모를 파악, 공인중개사의 불법행위를 전수조사 하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긴급TF에는 화성시 주택과 및 부동산관리과 등 공무원 30여 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정확한 피해 규모와 공인중개사의 불법행위에 대한 전수조사에 나선다.

 

아울러 전세 피해 사건 관련 경매 진행 시 피해자에게 한국토지주택공사(LH) 보유 임대주택을 연계해 주는 긴급 주거 지원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날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과 정명근 화성시장은 상담센터를 둘러보고 전세 보증금 피해 최소화와 피해복구에 협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원 장관은 "동탄 전세 피해 사건은 인천과는 유형이 다르다"며 "국토부는 피해 유형 별 지원책을 검토하겠다"고 했다.

 

정 시장은 "전세 피해 방지를 위해 정부와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삶의 보금자리를 파괴하고 서민을 절벽으로 내모는 행위에 엄정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9일 ‘동탄에서 전세사기가 터질 것 같다’는 다수의 주민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이들은 화성 동탄신도시 일대 주택 253채를 소유하고 있는 임대인 부부로부터 “오피스텔 소유권 이전 등기를 해달라”는 문자메시지를 받아 피해를 호소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금까지 경찰에 신고된 사례만 100건이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

 

[ 경기신문 = 최순철·박진석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