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2 (수)

  • 구름조금동두천 22.1℃
  • 구름조금강릉 26.5℃
  • 구름조금서울 23.4℃
  • 맑음대전 24.4℃
  • 구름많음대구 28.2℃
  • 연무울산 22.7℃
  • 맑음광주 24.8℃
  • 맑음부산 23.7℃
  • 맑음고창 22.0℃
  • 맑음제주 23.6℃
  • 구름많음강화 19.1℃
  • 구름많음보은 23.7℃
  • 구름많음금산 25.0℃
  • 맑음강진군 23.1℃
  • 구름많음경주시 26.0℃
  • 구름조금거제 21.4℃
기상청 제공

한 무대 위, 다른 두 작품…경기도극단 ‘원 스테이지’

연극 ‘죽음의 배’, ‘갈매기’ 선봬
동일한 무대에서 두 개 작품 차례로 감상
연극계 거장과 신예 한태숙·임지민 연출을 한자리에

 

경기도극단(예술감독 한태숙)은 오는 29일부터 7월 9일까지 경기아트센터 소극장에서 2023 레퍼토리시즌 두 번째 공연인 ‘원 스테이지(One Stage)’를 상연한다.

 

원 스테이지는 동일한 무대에서 두 개의 작품을 차례로 만날 수 있는 공연으로, ‘죽음의배’ 와 ‘갈매기’가 무대에 오른다.

 

‘죽음의 배’는 전 세계를 떠돌아다니는 버림받은 무국적 선원의 삶을 그린 고전 영화 ‘Das Totenschiff’(1959)를 각색한 작품이다.

 

뛰어난 공간 연출을 선보이며 서울연극제 대상(2019) 및 동아연극상 작품상, 연기상, 연출상(2021)을 수상한 연출가 임지민이 연출을 맡는다.

 

‘갈매기’는 평생을 무대 위에서 살아온 한 배우의 이야기를 담은 창작극이다.

 

경기도극단 한태숙 예술감독이 작·연출을 맡는다. 한태숙 감독은 40여 년간 인간을 집요하게 파헤친 묵직한 연극을 통해 섬세하고 독창적인 연출 세계를 구현해왔다.

 

두 작품 모두 인간의 내면을 깊이 들여다 볼 수 있는 내용으로, 두 연출가가 동일한 무대 위에서 각각 그려내는 인물의 세계가 작품의 관전 포인트다.

 

 

더불어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주는 배우 김성녀가 ‘갈매기’의 주인공 역으로 출연한다. 한태숙 예술감독과는 과거 ‘유리동물원’으로 뛰어난 호흡을 보여준 바 있다.

 

공연은 만 15세 이상 관람 가능하며, R석 5만 원, S석 3만 원이다.

 

[ 경기신문 = 정경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