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9 (금)

  • 맑음동두천 26.7℃
  • 맑음강릉 31.7℃
  • 맑음서울 28.7℃
  • 구름많음대전 26.9℃
  • 구름많음대구 29.2℃
  • 구름조금울산 26.7℃
  • 구름많음광주 26.7℃
  • 구름조금부산 25.1℃
  • 구름많음고창 27.5℃
  • 구름많음제주 29.3℃
  • 맑음강화 24.7℃
  • 구름많음보은 26.6℃
  • 구름많음금산 26.5℃
  • 구름많음강진군 26.3℃
  • 맑음경주시 28.6℃
  • 구름많음거제 24.9℃
기상청 제공

“KBS인천 설립”…방송주권찾기 범시민운동본부 발족

인천경실련 비롯 인천시민단체 22곳으로 구성

KBS인천방송국을 설립해 인천시민들의 방송주권을 찾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을 비롯한 인천시민단체 22곳은 ‘인천 방송주권 찾기 범시민운동본부’ 발족을 선언하고 캠페인을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범시민 운동본부는 상임대표와 공동대표 집행위원회로 구성·운영된다

.

인천은 인구 300만 명의 대도시지만 서울·경기와 수도권에 포함되는 지리적 특성 때문에 지상파TV 방송국이 없다.

 

이에 인천지역뉴스 송출이 미비하여 생활에 꼭 필요한 민생정책 홍보나 시민의 권익과 관련된 대변기회 부족이라는 역차별이 발생하고 있다고 단체는 주장했다.

 

아울러 지상파TV 방송사들은 가뜩이나 적게 보도되는 인천에 대한 뉴스마저 사건‧사고 위주로 시민들에게 전달하다 보니 도시 이미지의 왜곡과 훼손이 심각한 수준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공공성과 공정성을 근간으로 하는 공영방송 KBS의 지역화 정책이 인천에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인천시의 KBS 수신료 납부액(595억 원, 8.7%)은 경기도(1452억 원, 21.2%)와 서울시(1161억 원, 21.2%)에 이어 전국에서 3위지만 유일하게 지역방송국이 없다.

 

또한 KBS 지역화 정책으로 2018년부터 지역 총국‧지국이 있는 곳에서는 KBS 뉴스시간 총 40분 전체를 지역방송국에서 제작·편성해 송출되고 있지만, 경인뉴스는 송출시간이 10분이고 그 중 인천뉴스는 약 4분 분량에 불과하다.

 

이에 단체는 “정부는 TV수신료 제도 개편 등 새로운 공영방송 정책을 수립할 때 KBS 지역화 정책도 강화해야 한다”며 “공영방송의 지역 간 균형발전과 형평성 실현을 위해 인천도 ‘KBS 뉴스7 지역화’ 정책의 대상지역에 포함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박소영 기자 ]







배너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