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9 (금)

  • 맑음동두천 26.7℃
  • 맑음강릉 31.7℃
  • 맑음서울 28.7℃
  • 구름많음대전 26.9℃
  • 구름많음대구 29.2℃
  • 구름조금울산 26.7℃
  • 구름많음광주 26.7℃
  • 구름조금부산 25.1℃
  • 구름많음고창 27.5℃
  • 구름많음제주 29.3℃
  • 맑음강화 24.7℃
  • 구름많음보은 26.6℃
  • 구름많음금산 26.5℃
  • 구름많음강진군 26.3℃
  • 맑음경주시 28.6℃
  • 구름많음거제 24.9℃
기상청 제공

인천지역 29개 시민·사회단체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방류 반대…인천시, 적극 입장 표명해야”

8일 인천시청 앞에서 기자회견 열고 이같이 밝혀

 

인천지역의 시민·사회단체들이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에 반대하면서 인천시의 적극적인 입장 표명과 행동을 촉구하고 나섰다.

 

인천환경운동연합 등 29개 시민·사회단체는 8일 인천시청 앞에서 ‘세계 해양의 날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반대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시는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반대입장을 표명하고, 해양방류에 적극적으로 행동해야 한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지난 2021년 4월,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에 보관 중인 방사능 오염수 약 132만 톤을 이르면 이달 말부터 30년에 걸쳐 해양 방류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단체들은 “오염수 처리를 위한 다양한 방법이 있지만, 일본 정부는 가장 값싸고 쉬운 해양방류를 결정했다”며 “일본과 가깝고 삼면이 바다로 둘러싸인 우리나라는 그 영향이 클 수밖에 없다. 해양도시 인천도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정부에서 일본에 파견한 시찰단이 사실상 일본의 들러리만 섰다며 인천시가 수산물 수입 검역 조치 강화 등 수동적 조치만 취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인천시민사회단체연대 김말숙 상임대표는 “후쿠시마 원전 항만에서 기준치 180배의 세슘이 검출된 우럭이 잡혔다. 오염수 희석과정에서 후쿠시마 바닷물을 사용할 예정인데 이 역시 오염 가능성이 높다는 뜻”이라며 “오염수 방출은 해양에 대한 테러”라고 말했다.

 

인천환경운동연합 박병상 공동대표는 “일본이 버린 오염수는 바다를 타고, 먹이사슬을 타고 우리에게 온다”며 “인천시는 최소한의 도리로 잘못됐다고 말은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교조 인천지부 안봉한 지부장도 “오염수가 안전하다고 생각한다면 일본에서 쓰면 된다. 학교에서 아이들 급식을 담당하고 있는데 아이들을 위해서라도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경기신문 / 인천 = 조경욱 기자 ]







배너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