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8 (토)

  • 구름조금동두천 23.4℃
  • 맑음강릉 28.3℃
  • 구름많음서울 23.0℃
  • 맑음대전 23.5℃
  • 맑음대구 24.2℃
  • 맑음울산 25.8℃
  • 맑음광주 24.5℃
  • 맑음부산 23.5℃
  • 맑음고창 ℃
  • 구름조금제주 21.8℃
  • 맑음강화 22.0℃
  • 맑음보은 22.0℃
  • 맑음금산 23.0℃
  • 맑음강진군 23.9℃
  • 맑음경주시 26.3℃
  • 맑음거제 23.7℃
기상청 제공

폭행 혐의로 현행범 체포된 50대 술김에 경찰까지 ‘퍽’

당직실 간이 화장실서 좌변기 물탱크 덮개로 경찰 폭행
앞서 택시 기사와 요금 문제 다투다 폭행해 현행범 체포

 

택시 기사를 폭행해 현행범으로 연행된 50대가 경찰서에서 경찰까지 폭행해 결국 구속됐다.

 

8일 군포경찰서는 특수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50대 A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3일 오전 5시 20분쯤 군포경찰서 1층 당직실 안에 있는 간이 화장실에서 B 경장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음주 상태였던 A씨는 조사받기 전 수갑을 찬 채 당직실에서 대기하던 중 B 경장에게 “화장실에 가고 싶다”고 요청했고,B 경장은 그를 당직실 내 간이 화장실로 데려가 수갑을 풀어줬다.

 

이후 A씨는 좌변기 물탱크 덮개를 들고 B 경장의 머리 쪽을 향해 내리쳤다. B 경장은 이를 피하는 과정에서 어깨와 목 부위를 맞아 2주 치료가 필요한 부상을 입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술에 취해 인사불성의 상태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A씨는 같은 날 오전 0시 45분 군포초등학교 인근 도로에서 택시 기사와 요금 문제로 다투다가 그를 폭행한 혐의로 현행범 체포돼 경찰서로 연행됐다.

 

경찰은 A씨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 대로 사건을 검찰로 송치할 예정이다.

 

[ 경기신문 = 장순철‧박진석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