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3 (일)

  • 구름많음동두천 25.1℃
  • 흐림강릉 22.8℃
  • 흐림서울 25.0℃
  • 흐림대전 23.4℃
  • 흐림대구 26.3℃
  • 흐림울산 23.8℃
  • 흐림광주 23.1℃
  • 흐림부산 22.9℃
  • 흐림고창 23.0℃
  • 흐림제주 22.6℃
  • 구름많음강화 25.5℃
  • 흐림보은 22.9℃
  • 흐림금산 22.3℃
  • 흐림강진군 23.8℃
  • 흐림경주시 25.4℃
  • 흐림거제 22.7℃
기상청 제공

[오세훈의 온고지신] 이재명

 

1887년 평안도 선천에서 태어나 평양의 일신고보를 졸업했다. 1904년 하와이로 노동이민 갔다가 본토로 옮겨 도산 안창호의 공립협회에 가입하였다. 이 단체에서 도산의 지도를 받으며 활동하다가 을사늑약이 체결되자 토쿄를 거쳐 귀국했다. 국권회복이 목표였다. 1907년. 스무살이었다. 100년 전, 뜻있는 약관의 청년들은 대개 이와 같았다.

 

1909년 1월. 이토 히로부미가 순종황제와 함께 평양에 온다는 정보를 듣고 동료들과 평양역에서 대기하다가 도산 안창호의 '전략적 만류'를 받아들여 연해주로 떠났다. 그 해 10월 26일. 하얼빈에서 안중근이 그 '동양 제1적'을 쏘아죽였다는 소식을 듣고 귀국, 목표를 이완용으로 바꿨다. 

 

백범일지 '민족에 내놓은 몸' 편에 보면, 이재명과의 인연이 상세히 나온다. 의사는 미국서 돌아와 오인성이라는 여교사와 결혼했다. 부인은 남편의 계획을 듣고 강하게 반대했다. 이견으로 다투다가 오발이 발생했는데, 집밖에서는 그 총성을 심각하게 여긴 것 같다. 동네 유지가 마침 그 마을에 와서 머물던 백범에게 청년을 데리고 왔다. 백범이 타일러서 총을 챙겼고, 함께 있던 노백린 장군이 "서울에서 돌려주겠다"고 약속했다.

 

두 거인은 얼마 후 그 해 연말, '명동성당 앞 이완용 암살미수 사건' 뉴스를 접하고, 그 의로운 청년이 이재명이라는 사실을 알고나서 망연자실했다. 후회막급이었던 것이다. 지금 생각해도 도산이나 백범이 정말 '쓸데 없는 짓'을 한 것이다. '잘못된 만남'이었다. 

 

 

이 의사는 네델란드 국왕 추모식이 명동성당에서 열리는데 이완용이 참가한다는 뉴스를 접하자마자 군밤장수로 변장하고 기다렸다. 이완용의 허리와 어깨를 찔렀다. 인력거가 쓰러지면서, 50 넘은 초로의 '국적(國賊)1호'가 바닥에 굴러떨어졌다. 달려들어 가슴을 찔렀다. 그리고 '대한독립만세'를 쩌렁쩌렁하게 외쳤다. 당연히 목숨을 끊은 것으로 생각했던 것이다. 

 

이완용은 순사들의 호위를 받아 대한의원(지금의 서울대학 병원)으로 이송되었다. 총독부는 긴급히 일본에서 심장수술의 1인자를 불러들여 이완용을 살려냈다. 그후 장장 17년을 더 살았다. 이재명은 사형선고를 받았다.

 

"나는 흉행(凶行)이 아니라, 의행(義行)을 한 것이다. 2000만 민족이 나의 공범이다. 너희 법이 불공평하여 나의 생명을 빼앗기는 하나, 나의 충혼을 빼앗지는 못한다. 나는 죽어서 수십만 명의 이재명으로 환생하여 기어이 일본을 망하게 하고 말 것이다."

 

1910년 9월 30일. 서대문 형무소. 먼저 떠난 안중근선배처럼 의연하게 최후 진술을 마치고 순국했다. 역사에 남을 명연설이었다. 스물 네살. "국적 이완용은 저렇게 살아있는데, 왜 우리 가장은 죽어야 하느냐?", 미망인이 소리치며 통곡했다. 

 

추신:이완용은 오늘의 총리였다. 광산사무국 총재를 겸했다. 친일재산환수팀이 파악한 그의 땅은 여의도 면적의 7.7배였으며, 광복 전에 일본지주들에게 매각했던 것으로 파악되었다. 국가가 환수한 땅은 그가 차지했던 총면적의 1%도 안되었다. 그의 후손들은 반격하듯  국가가 환수한 그 땅의 환수소송을 걸었고, 승소했다. 땅을 되찾은 뒤 외국으로 도망쳤다. "그물도 치기 전에 물고기가 먼저 달려들어왔다." 1910년 8월 합방 전날, 통감부 외사국장 고마쓰 미도리가 밝힌 비사다. 이완용이 일제에 강제합병을 먼저 제안한 것이다.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