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4 (토)

  • 흐림동두천 2.7℃
  • 흐림강릉 0.9℃
  • 서울 3.3℃
  • 대전 2.0℃
  • 흐림대구 4.5℃
  • 울산 4.3℃
  • 광주 4.2℃
  • 흐림부산 5.3℃
  • 흐림고창 4.2℃
  • 흐림제주 7.8℃
  • 흐림강화 2.9℃
  • 흐림보은 2.2℃
  • 흐림금산 1.9℃
  • 흐림강진군 4.5℃
  • 흐림경주시 4.6℃
  • 흐림거제 6.2℃
기상청 제공

'성남FC 후원금 의혹' 관련 "정진상과 합의해라" 이재명 지시 있었다 진술

 

'성남FC 후원금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운영에 대해 정진상과 합의해 결정하라"고 지시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수원지법 성남지원 제1형사부(강동원 부장판사)는 30일 성남FC 후원금 의혹에 대한 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공판에선 전 성남FC 대표였던 곽선우 변호사가 증인으로 출석해 진술했다.

 

이날 곽 변호사는 "구단주인 이재명 성남시장을 만난 적이 있냐"는 검찰의 질문에 "시점은 기억나지 않는데 대표직을 수락한 후 정진상 실장이 마련해 시장실에서 만났다"고 말했다.

 

이어 "그 자리에서 이 시장이 '구단 운영을 정진상 성남시 정책실장에게 맡겨놨다. 앞으로 정 실장과 상의해 결정하라'는 취지로 말했다"고 덧붙였다.

 

또 구단 대표로 재직하는 동안 주요 의사결정 방식이 어땠느냐는 검찰의 질문에 "중요 결정 권한은 정 실장이 갖고 있었다. 중요 사항은 구단 마케팅 실장(후임 구단 대표)과 경영기획 실장이 나를 건너뛰고 정 실장에게 보고했다. 나중에 문제가 있다고 생각해 정 실장과 연락하는 사람은 대표이사로 통일돼야 한다며 성남FC 보고체계 개선사항을 이재명 시장에게 메일로 건의했다"라고 설명했다.

 

검찰이 "증인이 대표이사인데도 성남FC 구단이 두산건설, 네이버, 차병원 등 기업들로부터 수십억 원 상당의 거액 후원금을 유치하는 데 관여하거나 구체적 경위를 보고받지 못했다고 검찰 조사에서 진술하고 법정에서도 증언했는데 맞나"라고 묻는데에 대해선 "그렇다"고 대답했다.

 

검찰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성남시장 시절 성남FC 구단주로 있으면서 자신의 정치적 이득을 위해 각종 기업들의 건축 인허가 등 편의를 봐준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이 대가로 약 160억 원의 후원금을 받았다고 판단했다.

 

이 과정에서 당시 정 실장이 공모했고, 이 시장과 정 실장의 지시를 받아 시 전략추진팀장이 실무적인 역할을 담당한 것으로 추정된다.

 

[ 경기신문 = 박진석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