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2 (목)

  • 흐림동두천 0.6℃
  • 흐림강릉 -0.6℃
  • 서울 1.2℃
  • 대전 3.0℃
  • 흐림대구 4.2℃
  • 울산 3.2℃
  • 광주 5.0℃
  • 흐림부산 5.2℃
  • 흐림고창 5.4℃
  • 제주 8.4℃
  • 흐림강화 0.9℃
  • 흐림보은 2.5℃
  • 흐림금산 2.5℃
  • 흐림강진군 4.9℃
  • 흐림경주시 3.1℃
  • 흐림거제 5.9℃
기상청 제공

회식 많은 연말, 음주로 인한 지방간, 금주와 운동으로 예방해야

과한 음주, 비만, 당뇨병, 고지혈증 등으로 발생…금주, 운동 필요
섭취 칼로리 줄이고 영양소 고루 갖춘 식사로 예방해야

 

건강검진에서 자주 발견되는 지방간은 알코올 섭취 때문이라고만 생각하기 쉽지만 비알코올성 지방간도 점차 증가 추세에 있다. 아무런 증상이 없기에 평소처럼 지내다가 더 큰 병으로 발전되기도 하므로 주기적인 간 건강에 대한 관심이 필요하다.

 

지방간의 정확한 정의는 지방이 간에 침착되는 비율이 5% 이상인 경우를 의미한다. 대개는 검진을 목적으로 하는 복부초음파 검사에서 진단된다.

 

원인은 과한 음주, 비만, 당뇨병, 고지혈증 등이며 부신피질호르몬제나 여성호르몬제 등의 약제가 원인이 될 수 있다. 심한 영양부족에 의해서도 지방간이 생길 수 있다.

 

지방간을 분류하는 기준으로 술을 들 수 있는데, 하루에 술을 4잔 이상 마시는 경우는 알코올성 지방간으로 분류하고 그렇지 않은 경우는 비알코올성 지방간으로 분류한다. 일부의 경우 피로감과 권태감, 우상복부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가 있다.

 

현재까지 지방간을 치료하는 약물이 마땅히 존재하지 않기에 지방간을 일으키는 원인이 되는 기저상태에 대한 진단과 파악이 중요하다. 균형 잡힌 식단과 규칙적인 운동 습관을 가져야 한다.

 

음주가 지속되면 지방간을 넘어 간염, 간경변 등으로 진행될 수 있으므로 술을 완전히 끊는 것이 원칙이다. 완전 금주가 어려울 경우 일주일에 1~2회 정도로 횟수를 줄여야 한다.

 

비만이 원인인 경우 총섭취칼로리를 낮게 유지해야 하고 단백질이 풍부한 식품과 신선한 채소를 포함한 균형 잡힌 식사와 적절한 운동을 통해 체내에 축적된 지방질을 제거해야 한다.

 

식이요법으로는 금식이나 단식보다는 세 끼 식사를 꼬박 챙겨 먹으면서 섭취 칼로리를 줄이고 탄수화물, 단백질, 지방을 고루 갖춘 식사를 하되, 야식이나 간식은 피하는 것이 좋다.

 

운동요법으로는 걷기, 자전거 타기, 수영 등 유산소운동이 크게 도움이 되며 최소한 일주일에 3회 이상, 한 번에 30분 이상 진행하는 것이 좋다. 당뇨병과 고지혈증이 원인인 경우에는 기저질환의 관리가 각별히 필요하다.

 

[ 경기신문 = 고륜형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