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1 (금)

  • 맑음동두천 -4.1℃
  • 맑음강릉 1.1℃
  • 맑음서울 -4.5℃
  • 맑음대전 -1.3℃
  • 맑음대구 0.8℃
  • 맑음울산 2.1℃
  • 맑음광주 0.2℃
  • 맑음부산 3.9℃
  • 구름많음고창 -0.6℃
  • 흐림제주 3.5℃
  • 맑음강화 -4.5℃
  • 맑음보은 -1.7℃
  • 맑음금산 -1.9℃
  • 구름조금강진군 1.6℃
  • 맑음경주시 1.2℃
  • 맑음거제 3.8℃
기상청 제공

[오세훈의 온고지신] "너의 가슴에 세 발의 총탄을 명중시켜라"

 

"내가 대한독립을 회복하고 동양평화를 위하여 3년간 해외에서 풍찬노숙하다 그 목적을 이루지 못하고 이곳에서 죽노라. 우리 2천만 형제자매 각자가 학문에 힘쓰고 실업을 진흥하며 나의 뜻을 이어 독립을 회복하면 죽어도 여한이 없겠노라!"

 

안중근 의사가 순국 직전 민족의 제단에 바친 유언이다. 큰절을 올린다. 조ㆍ중ㆍ러 3국을 포함, 일본의 아시아 지배야욕의 총책 이토 히로부미를 쏘아 죽이고 순국한 이 청년은 예수보다 두 살 아래, 서른 한 살이었다. 1910년 3월 26일.

 

그가 사형선고를 받고 나서 짧은 시간 동안 쓴 '안응칠 역사'와 '동양평화론'은 고품격 인류문화유산이다. 이는 안의사가 총 잘 쏘는 포수만이 아니라, 평화주의 철학의 실천자로서 독립운동을 했다는 증거다. 순국 100주년이다. 

 

그 1세기를 요약해보자. 


해방후 세대는 대부분, 결혼하자마자, 그리고 취직하자마자, 독립군들은 초개(草芥)처럼 내던졌던 자신과 가정, 쌀을 주는 일터에 인생을 걸며 쪼그라든다. 조국과 민족, 사해동포의 평화세상을 중시하는 가치는 사라졌다. 그 성실과 헌신은 일면 눈물겹다.

 

그 덕에 먹거리 풍족해지고, 차림새 남루를 벗어났다. 주거는 현대화 되었다. 문제는 식의주(食衣住)가 좋아지자마자 모두가 탐욕의 짐승으로 변한 것이다. 수명이 두 배로 늘었다. 개인들은 각박하고 사악해졌다. 세상은 험악해졌다. 부익부 빈익빈의 저주는 날로 강화되었다.

 

자식이 부모를 고소하거나 때로는 죽인다. 형제는 재산싸움으로 원수가 된다. 교사가 제자를 농락하고, 학생이 선생의 뺨을 갈긴다. 어떤 목사들은 예수보다 높아져 이젠 못하는 짓이 없다. 상당수 권력자들은 나랏돈을 제 것처럼 오남용한다. 

 

 

까놓고 말해보자. 


오늘 그 무자비한 부자들과 압도적인 권세가들은, 이토와 그 졸개들의 개노릇하면서, 동포를 괴롭히고 음해하고 착취하고, 밀고하고 덫놓고, 조국을 배반하여 호의호식하고 축재했던 조상의 후손들 아닌가.


적으나마 예외가 있다는 것은 다행이고 축복이다.

 

신문과 방송이 전하는 뉴스들은 모두 달리보이지만, 깊이 들여다 보면 한 가지다. 아니꼽고 더럽고 치사하다. 비열하고 졸렬하다. 여기저기서 시도 때도 없이 죄도 없이 다치고 죽는다. 제도화된 살상이다. 이 모두가 가난하고 못배운 사람들이다. 특히 어린이와 노인, 여성과 장애인들에게는 살인적인 잔혹사 그 자체다. 

 

도대체 이를 어째야 한단 말인가. 이는 언제까지 지속될 것인가. 언제까지 참고 속고 당하고 살아야만 한단 말인가. 좋은 날 정말 오긴 오는건가.

 

그 누구든, 어디서 무슨 일을 하든, 비지땀 흘리며 쌀을 버는 숨가쁜 시간일지라도 가끔 한번씩 하늘을 올려다보며 하얼빈역 안중근의 마음을 가져보자. 스스로에게 외쳐보자. 그 순간 품위가 높아진다.

 

"나는 왜 어쩌다가 요모양 요꼴로 작아졌나. 자부심은 왜 0이 되었나. 왜 대를 이어 노예살이에 나와 가족의 인생을 거는가. 왜 무슨 까닭으로 다람쥐 쳇바퀴 인생의 그 착한 씨알들은 죽는 날까지 그저 절망인가." 

 

슬픔은 누구에게나 현실과 이상의 괴리만큼이다. 그 가슴 늘 시리고 허하다. 쓰리고 아프다. 수시로 북만주 삭풍이 몰아친다. 그 때마다 나는 내 가슴에 세 발의 총탄을 명중시키고 싶다. 그리고 다시 일어나, 무엇에도 굴하지 않고 안중근이 걸었던 '장도'(壯途)를 뒤따르고 싶다.

 

추신: 위는 지난 2010년 안중근 의사 순국100주년 기념연극 '아, 안중근!'의 전국순회공연 때 썼던 글이다. 약간 손봤다. 14년이 지났다. 그 사이 명실상부한 선진국으로 점프했던 우리나라가 삽시간에 망국의 위기에 처했다. 

 

이토 히로부미의 후손이 아니면 할 수도, 해서도 안되는 짓들을 일삼는 정권이 들어선 탓이다. '권력'은 극소수의 기득권을 지키는 잔인한 폭력단체다. '패륜'이 괴생명체로 변하여 세상을 파괴하고 뭇생명을 천길 벼랑에 세운다. 민초들의 일상이다.

 

그러나, 어둠은 빛을 이길 수 없다. 그 믿음으로 새해 새날을 맞는다. 설날 아침, 존경하는 독자들과 함께 안중근 의사를 추모한다. 옛글을 가져온 이유다.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