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8 (목)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전국장애인동계체전] 이찬호, 남자 크로스컨트리스키 4㎞ 클래식 우승…2관왕 달성

바이애슬론 중거리 7.5㎞ 우승에 이어 금 2개 획득
21일 크로스컨트리스키 6㎞ 프리에서 3관왕 도전
"부상으로 컨디션 100% 아니지만 최선을 다할 것"

 

“대회를 앞두고 왼쪽 발목에 부상을 입어 몸 상태가 좋지 않았는데, 금메달을 획득하게 돼 기뻐요. 그동안 열심히 훈련한 대가라고 생각합니다.”

 

20일 강원도 평창군 알팬시아리조트 바이애슬론경기장에서 열린 제21회 전국장애인동계체육대회 3일째 크로스컨트리스키 남자 4㎞ 클래식 STANDING(지체장애·선수부)에서 14분18초90으로 우승을 차지한 이찬호(경기도)의 소감이다.

 

이로써 이찬호는 전날 남자 바이애슬론 중거리 7.5㎞ STANDING(선수부) 우승에 이어 대회 2관왕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 해 제20회 대회에서는 충남 소속으로 대회 3관왕에 올랐던 그는 경기도로 합류한 뒤에도 뛰어난 기량을 과시하고 있다.

 

이찬호는 “경기도로 이적한 후 훈련 환경이나 훈련용품 지원 등이 더 좋아졌다”라며 “과거보다 훈련에 더 집중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21일 진행되는 남자 크로스컨트리스키 6㎞ 프리 STANDING에서 3관왕에 도전한다.

 

“부상으로 인해 몸 상태가 좋지 않지만, 남은 경기 열심히 해서 금메달 하나를 더 추가하겠다”라고 밝힌 이찬호는 “2년 연속 3관왕에 오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찬호는 동계 종목뿐 아니라 하계 종목 선수로 활약할 가능성도 열어뒀다.

 

그는 “현재 크로스컨트리스키, 바이애슬론과 더불어 태권도 선수로 활동하는 것을 생각하고 있다”며 “올해 중반기에 시작하는 것을 목표로 진지하게 고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 경기신문 = 유창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