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3 (목)

  • 맑음동두천 21.6℃
  • 맑음강릉 30.0℃
  • 맑음서울 22.5℃
  • 맑음대전 25.3℃
  • 맑음대구 29.1℃
  • 맑음울산 23.0℃
  • 맑음광주 24.0℃
  • 맑음부산 21.1℃
  • 맑음고창 ℃
  • 구름많음제주 21.7℃
  • 맑음강화 16.1℃
  • 맑음보은 24.8℃
  • 맑음금산 23.9℃
  • 맑음강진군 25.0℃
  • 맑음경주시 28.8℃
  • 맑음거제 23.6℃
기상청 제공

인천 부평구 신트리공원 공영주차장 설계 오류?...놀고 있는 3개 주차면

전기차 충전기…전기안전검사 등 오류로 설치 늦어져
구 “다음달 일반 차량 주차면 색깔로 도색 예정”

 

올해 초부터 인천 부평구 신트리공원 공영주차장의 설계 오류로 3개 주차면을 사용하지 못하고 있다.

 

애초에 전기차 충전기 장소를 제대로 파악하고 설계하지 못한 탓이다.

 

21일 부평구에 따르면 신트리공원 공영주차장은 124억 원을 들여 5727㎡의 규모로 만들어졌다. 구는 원래 안전제일 표시 테이프로 둘러싸인 3면에 전기차 충전기를 설치하려고 했다. 하지만 한전이나 충전기 업체에서 위치를 바꿔야 한다고 해 지금의 위치로 바뀌었다.

 

지금의 전기차 충전기는 지난해 9월 21일 주차장 개방보다 늦은 지난 2월 29일에 개통됐다.구는 주차장에 100㎾ 급속충전기 2기를 설치했고, 최대 4대까지 충전할 수 있다.  

 

구는 전기차 충전기 업체에서 전기안전검사와 한전의 변압기 교체, 통신 오류 등으로 전기차 충전 구역 설치가 늦어졌다고 전달받았다.

 

전기차 충전기의 위치가 바뀌면서 환경친화적 자동차 전용주차구역이 4면으로 늘었다. 이곳에서는 주로 전기차를 충전할 때 이용할 수 있다. 게다가 전기차를 비롯해 하이브리드차까지 주차할 수 있는 전용 주차면은 4면이다.

 

부평구시설관리공단 관계자는 “전기차 충전기가 언제 들어오는지 묻는 민원이 좀 있었다”며 “이중주차를 막기 위해 일반 차량 주차면이 만차일 때 주차를 제한하고 있다. 장애인 주차면이나 환경친화적 자동차(전기차, 하이브리드차) 주차면이 남아있으면 해당 차주가 호출 버튼을 눌러 이용할 수 있게 조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익성 부평구의원(국힘, 부평2·5·6·부개1·일신)은 “많은 예산을 들여 신트리공원 공영주차장을 만들었지만, 주차 공간 3면이 방치된 건 큰 문제다”며 “조성된 151면을 다 쓸 수 있게 빨리 조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구 관계자는 “전기차 운영시설 업체에서 도색을 하겠다고 했지만 늦어지고 있다”며 “다음 달에 (일반 차량 주차면 색깔인) 파란색으로 도색을 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김주헌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