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1 (금)

  • 구름많음동두천 31.2℃
  • 구름많음강릉 29.6℃
  • 흐림서울 30.8℃
  • 구름많음대전 31.8℃
  • 흐림대구 30.0℃
  • 구름많음울산 26.2℃
  • 흐림광주 30.3℃
  • 구름많음부산 27.5℃
  • 구름많음고창 29.7℃
  • 구름많음제주 26.9℃
  • 흐림강화 24.6℃
  • 구름많음보은 30.2℃
  • 구름많음금산 31.2℃
  • 흐림강진군 27.6℃
  • 구름많음경주시 29.7℃
  • 구름많음거제 28.3℃
기상청 제공

축제로 가득한 도시 수원…가정의 달 공연도 ‘풍성’

오는 18~19일 2024 수원연극축제-숲속의 파티 개최
야외 음악회 ‘파크콘서트’, 수원화성 헤리티지 콘서트
오는 31일부터 6월 1일 ‘수원 문화유산 야행’ 개최

 

수원의 5월은 볼거리, 즐길 거리로 가득하다. 대표적인 봄 축제로 자리매긴 수원연극축제-숲속의 파티가 오는 18일부터 19일 경기상상캠퍼스에서 개최된다.

 

또 밤 축제 ‘2024 수원 문화유산 야행’은 오는 31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행궁동 일원에서 열릴 예정이다.

 

저녁에 야외에서 음악을 즐길 수 있는 콘서트도 있으며, 빛누리아트홀 개관 기념 공연 등 시에서 열리는 이달의 축제를 소개한다.

 

 

◇시민 참여 주제 공연 ‘울림’ 등 20개 작품 상연

 

‘숲속의 파티’라는 부제로 열리는 2024 수원연극축제는 경기상상캠퍼스 야외무대, 잔디밭, 숲, 주차장을 무대로 한다.

 

주제 공연 ‘울림’, 국외작품 1편을 비롯해 초청작 5작품, 공모작 13작품, 협력공연 ‘난타’ 등 20개 작품이 총 37회 상연된다.

 

연극, 서커스, 공중극, 무용, 음악, 전통연희 등 다채로운 형식의 공연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오는 18~19일 오후 8시 예술나무숲 야외무대에서 상연하는 주제 공연 ‘울림’은 시민이 참여하는 공연이다.

 

숲속의 소리가 모여 만드는 선율과 숲의 풍경을 배경으로 하는 전통연희, 라이브 연주, 고전을 재해석한 현대무용, 시민 40여 명이 참여하는 대규모 공중퍼포먼스 등을 볼 수 있다.

 

초청작은 ‘충동’(극단 몸꼴), ‘우석훈 코미디 단편선’, ‘나홀로서커스’, ‘흐름’, ‘피크닉콘서트’(제주바람트리오, 박정수·권구유) 등 5편이다.

 

‘충동’은 신체와 사다리, 반구(半球)의 움직임만으로 연출하는 신체·오브제극이다. 균형과 긴장감을 끊임없이 흔들어 지속되는 삶, 육체를 소진해 닿는 삶을 보여줄 예정이다.

 

‘흐름’은 아시아의 독보적인 시어휠·파이어 서커스 아티스트 라이 이(Lai Yee, 홍콩)가 시적인 움직임으로 만드는 서커스 공연이다.

 

공모 선정작은 서커스, 신체극, 무용, 마임, 인형극 등 다양한 장르의 명작들이다.

 

공중 퍼포먼스 ‘녹색지능’, 서커스 공연 ‘목림삼’, 전통예술 굿과 서커스를 접목한 ‘잇츠굿’, 1인 마임극 ‘무대 위에서’, 페인팅 퍼포먼스 ‘자화상’ 등 13개 작품이 상연된다.

 

경기문화재단과 협력 프로그램인 ‘난타’는 사물놀이 리듬을 소재로 한 세계적인 비언어 퍼포먼스다.

 

사물놀이 박자에 맞춰 칼과 도마 등 주방 기구를 악기로 활용하는 난타는 누구나 신나게 즐길 수 있는 공연이다.

 

이 밖에 자세한 공연 정보는 2024 수원연극축제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녁에도 이어지는 콘서트 관람

 

야외에서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음악을 감상할 수 있는 콘서트도 있다.

 

오는 10일 오후 8시 수원제1야외음악당에서 시민과 함께하는 음악축제 ‘파크콘서트’가 개최될 예정이다.

 

최희준 예술감독이 이끄는 시립교향악단과 임현정 피아니스트, 존노 테너, 길병민 베이스바리톤, 박현수 바리톤이 협연한다.

 

 

오는 25일 오후 7시 수원화성 연무대 특설무대에서는 ‘수원화성 헤리티지 콘서트’도 개최된다.

 

수원화성 헤리티지(Heritage, 유산) 콘서트에는 시립교향악단, 시립합창단, 가수 에일리, 뮤지컬 배우 카이 등이 출연한다.

 

◇빛누리아트홀 개관 기념 ‘새빛문화주간’ 운영

 

오는 21일부터 26일에는 시 빛누리아트홀 개관을 기념해 ‘새빛문화주간’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22일 빛누리아트홀 개관식을 시작으로 서수원권 문화거점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프로그램은 최현우 마술쇼, 시립합창단·교향악단 공연, 수원문화원 ‘빛과 향’, 시립공연단 ‘마음을 움직이는 요리사’, 송파구립민속예술단 공연, 민족예술인총연합 제28회 민속예술제 공연 등으로 구성됐다.

 

손 글씨, 타로, 리본·퀼트 공예, 플러스펜 수채화, MBTI 향수 제조 등을 배울 수 있는 수업도 운영할 예정이다.

 

전시실에서는 한국미술협회 수원지부 회원들의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개관전을 개최하며, 다목적실에서는 시 도서관이 준비한 ‘이야기가 있는 역사여행’이 운영된다.

 

 

◇행궁동 일원에서 이뤄지는 ‘수원 문화유산 야행’

 

시 대표 밤 축제로 자리 잡은 ‘수원 문화유산 야행(夜行)’은 오는 31일부터 다음 달 1일 오후 6시부터 10시까지 화성행궁, 행궁광장 등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지난 2017년부터 시작된 축제는 야사(夜史·밤에 듣는 역사 이야기), 야로(夜路·밤에 걷는 거리), 야식(夜食·밤에 먹는 음식 이야기) 등 8개 주제로 이뤄졌다.

 

화성행궁은 오후 9시 30분까지 개장하고, 오후 6시부터 30분 단위로 화성행궁 문화관광해설투어도 운영한다.

 

열린문화공간 후소에서 행궁아해꿈누리로 이어지는 거리에서는 수원 깍쟁이와 팔부자거리 이야기를 재구성한 이동형 역사체험 거리극 ‘수원 깍쟁이(팔부자)’를 공연한다.

 

또 수원전통문화관에서 지동예술샘터 입주작가가 예술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시립미술관 옥상에서는 ‘공감, 달빛옥상 콘서트’를 개최할 예정이다.

 

아울러 화령전 앞 느티나무에서는 지역 대학 동아리 학생들이 공연하는 ‘MZ 음악세상’, 시립미술관 로비에서 열리는 시립합창단의 음악공연도 진행된다.

 

이 밖에 ‘우리가락 좋을시구’ 음악공연, ‘7080 신나 GO’ 국가무형유산 전통공연, 정조대왕 거동(擧動)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다. 자세한 프로그램은 수원문화재단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시립공연단은 악극 형식의 트로트 뮤지컬 ‘아빠의 청춘’을 오는 11일부터 19일까지 평일 저녁 7시 30분, 주말·공휴일 오후 3시에 정조테마공연장에서 상연한다.

 

 

 

 

 

[ 경기신문 = 장진 기자 ]









COVER STORY